default_top_notch
ad87
ad78
ad79
ad74

청약 흥행한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추후 일정 관심↑

29일 당첨자발표, 20일부터 26일까지 7일간 정당계약 진행

공유
   

[이코노믹리뷰=전진혁 기자] 강남 부동산 불패 신화가 또 한번 확인됐다. 개포주공1단지를 재건축하는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는 무려 3만여 명의 청약자가 몰리며 전 주택형을 1순위에서 마감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의 1순위 청약에는 1135세대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3만291명(해당, 기타지역 합계)이 청약을 접수했다. 가장 많은 경쟁이 이뤄진 타입은 112㎡A타입으로, 이 타입은 7173명의 청약자가 몰리며 155.93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러한 결과는 어느 정도 예상됐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주변 시세대비 경쟁력 있는 분양가에 개포동에서도 핵심입지에 조성된다는 점, 강남 주택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현대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의 특화설계가 적용된다는 점 등이 조화를 이루면서 높은 관심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분양관계자는 "저렴한 분양가, 입지, 상품성 등에 골고루 높은 호응이 이어진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보여주신 관심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현대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의 모든 노하우를 담아 강남을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프리미엄 단지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높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의 향후 일정은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7일간 정당계약을 진행한다.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는 현대건설 컨소시엄(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이 시공을 맡아 지하 4층~지상 35층, 74개 동, 전용 34~179㎡P 총 6702세대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는 강남 단일단지 기준 최대규모를 자랑하며, 단지 안에 개원초(예정)와 개포중(예정), 신설 초교 부지가 자리해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품은 아파트로 조성된다. 강남의 우수한 인프라시설을 모두 가깝게 누릴 수 있고, 특화 조경과 대규모 커뮤니티가 도입돼 쾌적한 주거여건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또한 세대 내에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HEPA 필터 전열교환장비가 기본으로 제공되며, 발코니 확장 시 시야 간섭 없는 유리난간 일체형의 조망형 이중창 및 AL-PVC 창호(2m 높이 이상의 창호에 적용)가 적용돼 고급스러운 외관과 실용성을 더할 예정이다.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는 현재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예방을 위해 오프라인이 아닌 사이버 견본주택을 운영 중이다. 견본주택은 당첨자에 한해 서류제출기간 동안 사전예약 형태로 방문이 가능하며, 서류제출자에 한해서만 내부 유니트를 관람할 수 있다.

전진혁 기자 jh1346@econovill.com

기사승인 2020.08.07  13:24:14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진혁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106
ad95
ad81
인기뉴스
ad103
ad100
ad101
ad73
ad88
ad61
ad90
ad62
ad91

헤드라인

ad63
ad92

중요기사

ad98
ad64

최신기사

ad99
ad67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