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87
ad78
ad79
ad74

KT, 라이트펀드와 함께 코로나 대응한다

AI로 코로나19 감염위험 측정

공유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KT가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 라이트펀드의 연구비 지원을 받아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트레이싱(Digital Tracing) 기술을 이용한 ‘코로나19 감염위험도 측정 모델 개발 연구’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라이트펀드는 2018년 7월 한국의 보건복지부,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등이 의기투합해 만든 글로벌 민관협력 연구기금이다.

KT는 라이트펀드에 ‘AI 기반 코로나19 감염위험도 자가측정 기술 개발 과제’를 제안했으며 이번에 연구지원을 받아냈다는 설명이다. 프로젝트는 오는 2021년 2월까지 진행되며 이번 연구에서 KT는 스마트폰 앱 사용자의 과거 동선 데이터와 정부에서 공개하는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데이터를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로 분석해 코로나19에 대한 감염위험도를 측정할 예정이다.

KT는 이번 연구를 통해 감염병의 감염위험 안내 및 디지털 트레이싱 중심으로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GEPP, Global Epidemic Prevention Platform)을 더욱 고도화할 예정이다.

   
▲ 출처=라이트펀드

게이츠 재단에서 진행하는 ‘차세대 방역 연구’ 컨소시엄 참여사인 ‘모바일 닥터’도 본 연구에 동참할 예정이다.

라이트펀드 김윤빈 대표는 “KT의 AI 기반 코로나19 감염위험도 자가측정 기술 개발 과제는 의료진이 부족한 저개발국가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비롯해, 적절한 검사와 치료가 이뤄질 수 있게 도울 수 있는 프로젝트”라며 “한국의 강점 기술인 ICT를 활용한 이 프로젝트가 성공하여 저개발국 코로나19 예방, 치료, 관리에 가능한 빠른 시기에 실제적인 영향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T AI/BigData사업본부장 김채희 상무는 “라이트펀드의 지원을 받아 진행하는 이번 코로나19 감염위험도 측정 연구가 코로나19 대응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KT는 AI·빅데이터 등 사람을 위한 따뜻한 기술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의료업계의 업무 효율을 늘리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rgdsz@econovill.com

기사승인 2020.08.05  10:03:09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진홍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106
ad95
ad81
인기뉴스
ad103
ad100
ad101
ad73
ad88
ad61
ad90
ad62
ad91

헤드라인

ad63
ad92

중요기사

ad98
ad64

최신기사

ad99
ad67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