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87
ad78
ad79
ad74
ad95

카카오페이, 부정결제 피해자 先보상 제도 도입

공유
   

[이코노믹리뷰=권유승 기자] 카카오페이가 개인정보 도용 등으로 부정결제 피해를 받은 피해자에게 수사 결과에 앞서 먼저 보상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5일 카카오페이에 따르면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최근 개인정보 도용 등으로 부정결제 피해를 입은 이용자 대상 보다 적극적인 관리 체계 마련을 지시했다. 이를 위해 별도의 소비자보호 테스크포스(TF)팀 구축에 돌입했다.

지금까지는 사고 발생 시 외부 수사기관 안내·협조 등 피해자 보호를 위해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원인규명이 쉽지 않고 최종 수사결과 확인 후 보상 등 실질적인 피해자 구제가 이뤄지기까지 시일이 소요돼 왔다.

이에 카카오페이는 다음달부터 개인정보 도용 등 부정결제로 인한 피해 사례가 접수되면 외부 수사기관 의뢰 안내외에도 카카오페이의 자체적인 사고조사 후 선량한 피해자의 경우 보상하고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한 고객 사후 관리를 진행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는 2015년부터 자체 기술로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의 이상거래감지시스템(FDS)도 구축해 24시간 365일 사용자 행태 정보의 프로파일링을 분석해서 실시간으로 의심거래, 이상감지를 탐지하고 있다. 또한 지난 달 초에는 핀테크 업계 최초로 금융보안원의 정보보호·개인정보 관리체계(이하 ISMS-P) 통합 인증을 획득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개인정보 도용 등 부정결제로 인한 선량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단계 높은 수준의 이용자 보호 정책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권유승 기자 kys@econovill.com

기사승인 2020.07.05  17:36:58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권유승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106
ad81
인기뉴스
ad103
ad100
ad101
ad73
ad88
ad61
ad90
ad62
ad91

헤드라인

ad63
ad92

중요기사

ad98
ad64

최신기사

ad99
ad67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