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4

WHO “게임중독도 질병”...국내 게임업계 직격탄

2022년 적용

공유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게임중독도 질병이 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총회 B위원회를 통해,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한 안이 포함된 국제질병표준분류기준(ICD-11) 개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28일 총회 폐막 후 정식 보고될 전망이며, 해당 개정안은 2022년 적용될 방침이다.

   
▲ 게임중독도 질병이 됐다. 출처=갈무리

ICD-10이 등장한 후 30년만에 새롭게 개정된 ICD-11의 핵심 논쟁은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볼 것인가’로 수렴된다. 이에 WHO는 게임중독도 엄연히 질병이라는 쪽에 의견을 함께했으며 6C51이라는 정식 질병코드도 발행했다. 질별코드가 발행되면 각 국의 보건당국은 이와 관련한 통계를 작성해야 하며 관련 예산을 배정할 수 있다.

국내 게임업계는 직격탄을 맞을 전망이다. 당장 국내 게임 업계 시장이 크게 위축되며 게임사들의 활동도 위축될 수 있다는 말이 나온다. WHO의 정책이 다소 성급했다는 아쉬움이 나오는 이유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게임중독으로 인한 사회적 논란이 커지고 있기 때문에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봐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전현수 기자 hyunsu@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05.25  22:46:10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현수 기자 의 기사더보기


인기뉴스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