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4

[Today글로벌뉴스] “美, 이란 원유 수입금지 면제 연장 없다"

공유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미국이 오는 5월 2일로 끝나는 한국을 포함한 8개국에 대한 이란산 석유수입금지 예외조치를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더 이상 예외는 없다; 美, 이란 원유 수출 '제로'로 만들 것”이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폼페이오 장관이 22일 오전(한국시간 22일 밤), 5월 2일로 끝나는 180일간의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 예외조치를 더 이상 연장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해 11월 5일 이란 핵 합의 파기에 대한 '최고수위 압박’(maximum pressure) 조치로 이란 원유 수출금지를 밝히면서 수입 대체선 확보를 위해 한국을 포함한 8개국에 180일간의 예외 규정을 적용했었다.

예외적용 8개국 가운데 그리스, 이탈리아, 대만은 이미 이란산 석유 수입을 거의 제로에 가깝게 줄였다. 중국과 인도는 이란산 원유의 최대 수입국으로, 이란으로부터의 원유 수입을 금지하면 수급문제에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며, 한국과 일본의 경우 상대적으로 이란산 원유에 대한 의존도가 낮고 수입량도 줄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는 예외조치를 연장 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WP는 이번에 유예 종료가 결정되면 원유 수입 예외 연장을 기대해온 이들 국가들에게 시장 혼란을 최소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만약 중국과 인도가 트럼프 행정부의 이번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 조치를 따르지 않는다면 이들 국가들과 무역 갈등이 발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 아랍에미리트(UAE)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얀 왕세자와 원유 수급 문제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사우디아라비아와 UAE 등 다른 원유 공급자들에게도 이란 수출금지 조치에 따른 국제 원유 공급 문제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 폼페이오 장관이 22일 오전(한국시간 22일 밤), 5월 2일로 끝나는 180일간의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 예외조치를 더 이상 연장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IRNA

[글로벌]
■ FT “글로벌 5G 경쟁 승자 아직 없다”

- 중국이 미국과 유럽에 비해 5G 인프라를 먼저 구축했지만, 현재 누구도 승자는 없는 상태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1일(현지시간) 보도.

- FT는 5G 네트워크망을 먼저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긴 하지만 반드시 성공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분석.

- 퀄컴이 최근 애플과의 법정 분쟁을 중단하기로 합의하면서 양사 모두 5G 이동통신 서비스 개발에 전념할 수 있게 됐다는 것.

- FT는 또 5G 인프라 구축을 먼저 시작한 화웨이는 아직 중국 업체 단 한곳과도 5G 관련 구매 계약을 하지 못하고 있으며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심한 견제를 받고 있다고 지적. 

- 홍콩의 금융서비스 업체 개버컬 드래고노믹스의 애널리스트 댄 왕은 “5G가 실제로 상용화될 때까지는 이 기술이 어디에서 가장 중요하게 사용될 지 예상하기 힘들다”고 말해.

[미국]
■ 美 세탁기 관세 인상, 소비자 부담 늘리고 미국 제조사 배만 불려

- 미국이 한국산을 비롯한 수입 세탁기에 부과한 고율관세가 미국 제조사의 수익만 챙겨주고 소비자들에게는 부담만 가중시키는 역효과를 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

- NYT는 미국 시카고대학과 연방준비제도(연준) 경제학자들이 22일(현지시간) 발간한 보고서를 인용,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수입 세탁기 관세 인상으로 공장 일자리가 늘어났지만 세탁기 가격 인상으로 소비자들의 부담도 그만큼 커졌다고 진단.

- 연구진은 트럼프 행정부가 외국 기업들에게 공장을 미국으로 옮기도록 압박하면서 약 180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됐지만 소비자들이 세탁기 고율 관세의 125~225%를 비용으로 떠안았다고 설명.

- 새로운 관세로 미국에서 세탁기 가격은 대당 86달러(9만 8000원) 올라. 삼성과 LG 등 외국 업체들이 고율관세에 따른 비용상승을 상쇄하기 위해 가격을 인상했지만 관세부과를 이끌어낸 월풀도 함께 가격을 올린 것으로 밝혀져.

- 미국은 지난해 2월 삼성, LG 등 한국산 세탁기에 대해 120만대 이하 물량에 20%, 그 이상에 대해서는 50% 관세를 부과하는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한 바 있어. 

[유럽]
■ 차기 ECB 총재 놓고 벌써부터 물밑 경쟁

- 오는 10월에 임기가 만료되는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후임으로 거론되고 있는 후보들이 유럽 경제에 필요한 각자의 통화정책을 내놓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1일(현지시간) 보도.

-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의 임기는 10월에 끝나지만, 오는 6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후임을 선출할 예정.

- ECB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유럽 경제의 둔화를 타개하기 위해 내년까지 제로 금리를 비롯한 통화 부양책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

- 현재 차기 총재 후보 중 선두 주자로 평가받고 있는 브누아 쾨레 ECB 이사는 드라기의 정책을 이어갈 수 있다는 점, 유럽 금융 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점에서 가장 좋은 점수를 받고 있어. 프랑스인인 그는 프랑스와 독일간 정치적 관계도 잘 유지할 수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고.

- 이밖에 옌스 바이드만 분데스방크 총재,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은행 규제 확립에 기여한 에르키 리이카넨 전 핀란드중앙 은행총재, EU 경제통화정책 담당 집행위원 출신으로 현재 핀란드 중앙은행 총재인 올리 렌, 네덜란드 중앙은행 총재 클라스 크노트도 거론되고 있다고.

[중국]
■ 中 화웨이, 美 압박에도 1분기 매출 전년대비 39% ↑

- 중국을 대표하는 네트워크·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올해 1분기 매출액 1797억 위안(30조55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했다고 CNBC 등이 22일(현지시간) 보도.

- 화웨이는 사상 처음으로 공개한 분기 재무보고서에서 1분기 동안 스마트폰을 5900만대 출하했고, 영업이익도 8% 늘어났다고 밝혀.

- 화웨이는 비상장기업으로 공시 의무가 없으며, 그동안 분기별로는 공개하지 않았고, 반기 또는 연도별 재무보고서만 공개해 왔다고.

- 화웨이는 지난달 말까지 세계적인 통신사와 5G 상용화 계약 40건을 체결했다고 발표하면서 "올해는 전 세계에서 5G를 대규모로 배치하는 첫 해가 될 것"이라며 "전례 없는 성장기회를 맞이했다"고 자랑.

- CNBC는 화웨이의 분기별 재무보고서 공개는 미국의 압박에도 여전히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이 너무 많은 얘기를 해서 화웨이 홍보를 돕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일본]
■ 도요타, 中 칭화대학에 첨단기술 연구거점 설립

- 일본 최대 자동차 제조사 도요타가 중국 칭화(淸華) 대학에 첨단기술 연구거점을 설립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이 22일 보도. 도요타는 4월 중으로 칭화대학과 '칭화대학-도요타 연합 연구원'을 개설할 계획이라고.

- 도요타와 칭화대학은 각각 인력을 연구원에 파견해 중국 소비자가 선호하는 차세대 차량을 제조하고 연료전지차(FCV) 등에 사용할 수 있는 수소 에너지를 개발하는 등 5년간 공동 연구를 진행할 방침.

- 세계 자동차 판매량의 30% 정도를 차지하는 중국에서 도요타는 전동화 등 신기술을 탑재한 차량 등의 생산을 가속할 계획이라고.

- 도요다 아키오(豊田章男) 도요타 사장은 연구원 출범에 대해 "중국의 수소사회 구축을 위한 새로운 공동연구를 하게 됐다"며 환경 기술을 비롯한 고급기술을 제공할 의향도 피력.

- 지난 3월 도요다 사장은 지난 3월에도 미국 투자를 강화할 방침을 발표한 바 있어, 세계 양대 자동차 시장인 미·중 진출을 강화할 것임을 강조.

 

홍석윤 기자 syhong@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04.22  18:56:33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홍석윤 기자 의 기사더보기



인기뉴스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