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87
ad78
ad79
ad74

한화·LS·두산, 폐기 가스 압력도 에너지로 활용한다

신재생 발전 사업 MOU 체결

공유
   
▲ 지난 12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LS일렉트릭·두산퓨얼셀·한화자산운용 등의 도시가스 회사 대상 신재생 발전 사업(감압 발전)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식이 열렸다. 출처=한화파워시스템

[이코노믹리뷰=박민규 기자] 산업용 압축기 제조 업체 한화파워시스템이 전력 생산·연료 전지·금융 등 분야의 기업들과 손잡고 감압 발전을 통한 신재생 에너지 개발에 나선다.

한화파워시스템은 지난 12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LS일렉트릭·두산퓨얼셀·한화자산운용 등과 도시가스 회사 대상 신재생 발전 사업(감압 발전)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MOU를 체결한 4사는 앞으로 ▲미활용 에너지 이용을 위한 기술 교류 ▲복합 에너지원 활용 효율화 ▲사업 모델 개발 및 이에 대한 종합 금융 서비스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MOU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그린 뉴딜' 정책에 부응하고, 도시가스 정압소 안의 '미활용 에너지'를 재활용하기 위해서는 민간 기업들의 시너지가 필요하다는 공동 인식에서 이루어졌다. 

미활용 에너지란 산업 현장의 생산 과정에서 사용된 후 재이용 방법이 없어 버려지거나, 자연에 풍부하게 존재하지만 활용되지 못하는 에너지를 말한다. 

최근 미활용 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폐압 발전도 신재생 에너지로 인정하고 REC(신재생 에너지 인증서) 가중치를 부여해야 한다는 요구가 늘어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 터보 팽창형 발전기 연계 감압 발전 개념도. 출처=한화파워시스템

한화파워시스템은 MOU에 따라, 감압 과정에서 버려지는 가스 압력을 에너지로 회수하는 터보 팽창형 발전기(TEG) 설비의 생산 및 공급을 수행하게 된다.

도시가스 정압소에서는 고압의 천연가스를 각 가정에 보내기 위해 압력을 낮추는 감압 과정을 거친다. 이 과정에서 버려지던 폐압을 터보 팽창형 발전기를 통해 전기로 회수하고, 연료 전지를 이용해 이 때 발생하는 온도 차이를 열로 공급하는 것이 해당 사업의 골자다.

특히 터보 팽창형 발전기와 연료 전지를 연계할 경우, 도시가스 정압소 안에 수소 충전소 설치도 가능하므로 기존 폐압 회수뿐만 아니라 미래형 수소 사업으로도 확대 가능할 것으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화파워시스템 관계자는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각 분야 기업들과 함께 미활용 에너지 발전 사업을 활성화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그린 에너지로의 전환을 가속화 하는 친환경 솔루션 공급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 언급했다.

한편 한화파워시스템은 지난 6월 한국가스공사가 경기 화성에 추진하고 있는 실증 사업에서 터보 팽창형 발전기와 수소 충전 시스템을 수주해, 현재 제작 중이라고도 전했다.

박민규 기자 minq@econovill.com

기사승인 2020.08.13  13:01:15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박민규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106
ad95
ad81
인기뉴스
ad103
ad100
ad101
ad73
ad88
ad61
ad90
ad62
ad91

헤드라인

ad63
ad92

중요기사

ad98
ad64

최신기사

ad99
ad67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