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87
ad78
ad79
ad74

서울 전월세 월룸살이, 세입자 부담 커질라

전월세 원룸 전세보증금 1억 4974만원...서울 25개구의 절반 전분기比 5% 상승

공유
   

[이코노믹리뷰=이소현 기자] 서울 원룸 전월세 평균 보증금은 상승한 반면, 거래량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바 임대차3법(전월세신고제, 전월세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 본격 시행을 앞둔 가운데, 세입자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4일 국내 부동산 플랫폼 다방이 발표한 '서울 단독·다세대·연립 전월세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서울 단독·다세대·연립주택 전월세 총거래량은 5만 3444건으로 1분기보다 18% 줄었다. 전체 거래랭 중 전세는 60%(2만1330건), 월세는 40%(3만2114건)의 비중을 차지했다. 

지역별 거래량은 관악구가 4739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송파(4008건), 강서(3159건), 광진(3121건), 은평(3070건) 순으로 뒤를 이으며 전반적으로 1분기 대비 감소했다. 다만 목동 학군이 자리한 양천구의 경우에는 5%(89건) 상승했다.

면적별 거래량 역시 감소세가 뚜렸했다. 계약면적 30㎡ 미만 소형 원룸의 경우 전분기 대비 거래량이 28%(8022건) 줄었다. 30㎡ 이상의 투스리룸 역시 9~15% 수준으로 감소했다. 

반면 보증금은 올랐다. 계약면적 30㎡ 미만 원룸의 평균 보증금은 1억4974만원으로 1년새 14%(1824만원)올랐다. 지난 분기보단 4%(564만 원) 상승했다. 투룸으로 불리는 30~45㎡의 전세 보증금은 1억5374만원, 45㎡~60㎡ 주택은 1억9414만원으로 나타났다.

   

거래량이 가장 많은 30㎡이하 원룸의 평균 전세 보증금의 경우 서초구가 2억3220만 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강남(2억516만원), 송파(1억8395만원), 강서(1억7997만원), 양천(1억7382만원) 순이다. 또한 서울 25개구 중 12개구의 전세보증금이 전분기보다 5% 이상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다방 데이터 분석 센터 관계자는 “최근 주택 가격 상승에 따라 전세 가격도 동반 상승하고 있는 추세로, 서울 25개구 중 12개구에서 전세 보증금이 (3개월만에) 5% 이상 올랐다. 주택임대차법 시행으로 전세매물 잠김까지 우려되는 상황에서 전세 수요자의 부담이 가중될 가능성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소현 기자 leeso17@econovill.com

기사승인 2020.08.04  13:52:17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소현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106
ad95
ad81
인기뉴스
ad103
ad100
ad101
ad73
ad88
ad61
ad90
ad62
ad91

헤드라인

ad63
ad92

중요기사

ad98
ad64

최신기사

ad99
ad67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