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87
ad78
ad79
ad74
ad95

[시승기] 거친 험지 달리는 지프에 안전·편의사양 덧대다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파워탑, ACC·전자동 루프탑 등 사양으로 차별화

공유
   
▲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파워탑.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이코노믹리뷰=최동훈 기자] 미국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문 브랜드 지프가 한국인 선호 사양을 탑재한 랭글러 신모델을 내놓았다. 

랭글러는 지프의 각종 제품군 가운데 험지(오프로드) 주행에 특화한 라인업이다. 특히 랭글러 제품 중 하나인 오버랜드는 오프로드용 SUV의 유전자를 갖춘 가운데 평지(온로드) 주행에 대한 소비자 니즈를 후천적으로 습득한 모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온·오프로드 모든 주행 조건에 적응할 수 있는 차량을 찾는 추세를 보이는 일부 소비자들에게 적합한 능력을 갖췄다는 설명이다.

지프 차량을 수입·판매하는 FCA코리아는 기존 오버랜드 모델에 일부 편의·보조사양을 추가함으로써 상품성을 높인 모델 랭글러 오버랜드 파워탑으로 국내 수요를 공략하고 나섰다.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파워탑(이하 오버랜드 파워탑)은 기존 오버랜드 모델과 비교해 크게 3가지 강점이 있다.

먼저 전자동으로 열었다 닫을 수 있는 파워 소프트탑이다. 기존 오버랜드의 루프탑이 지프 전용 작업도구를 이용해 수동으로만 분리결합할 수 있었던 반면 오버랜드 파워탑은 버튼 하나로 루프 개폐기능을 조작할 수 있다. 오버랜드 파워탑의 썬루프는 또 타사 SUV의 썬루프에 비해, 마치 루프를 분리한 듯 매우 넓게 개방되는 특징을 보인다.

   
▲ 오버랜드 파워탑의 루프와 탑승문을 탈거한 모습.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다만 지프는 전자동 개폐 방식의 루프탑을 고객들이 차질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오버랜드 파워탑의 차량 분해 작업에 일부 제한을 두고 있다. 이에 따라 오버랜드 파워탑에서 분리 가능한 부위는 탑승문 4개, 적재공간 창문(리어 윈도우) 2개 등으로 한정된다. 다른 지프 차량에서 전면 유리를 앞으로 접거나 루프를 탈거할 수 있는 것과 대조된다. 물론 각 부위를 탈거한 뒤 누릴 수 있는 오프로드 감성이 다른 브랜드 차량과 차별적인 점은 그대로다.

   
▲ 오버랜드 파워탑의 1열 전경.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다음은 어댑티브크루즈컨트롤(ACC)과 풀 스피드 전방 추돌경고 플러스 시스템을 들 수 있다. ACC는 운전자 설정치에 따라 차량이 스스로 속력을 조절하는 기능이다. 풀 스피드 전방 추돌경고 플러스 시스템은 ACC를 설정하지 않은 상황에서도 전방 차량과 부딪칠 가능성이 높아질 경우 차량 스스로 제동하는 기능이다. 두 기능 모두 기존 오버랜드 모델엔 없던 사양이다.

오버랜드 파워탑은 해당 세 가지 사양 외엔 오버랜드와 제원, 성능 등 모든 측면에서 동일하다. 오버랜드 파워탑의 주요 제원별 수치는 전장 4885㎜, 전폭 1895㎜, 전고 1850㎜, 축거 3010㎜ 등으로 오버랜드와 똑같은 수준을 갖췄다.

   
▲ 오버랜드 파워탑의 2열 전경.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기아자동차 쏘렌토(1695㎜) 등 국산차 동급 모델에 비해 전고가 높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그럼에도 탑승문 아래 사이드스텝이 장착돼 승하차하기 편하다. 온로드 니즈를 가진 고객들의 수요가 반영된 차량이다보니 레그룸, 헤드룸 같은 실내공간의 크기도 동급 SUV와 비슷한 수준으로 여유롭게 조성돼 있다.

   
▲ 오버랜드 파워탑의 엔진룸 전경.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오버랜드 파워탑은 또 2.0 가솔린 터보 엔진과 8단 자동 변속기 등 구동장치를 갖춤으로써 최고출력 272마력(ps), 40.8㎏·m 등 수준의 구동력을 발휘한다. 이에 따라 웬만큼 가파른 경사로에서도 엔진 회전 수가 초당 2000rpm을 넘기지 않고 가뿐하게 오른다. 또 앞차를 추월하기에 충분한 순간 가속력을 발휘한다.

   
▲ 오버랜드 파워탑의 측면부.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과속방지턱 같은 불규칙한 노면을 지날 때 차량 흔들림 현상도 부드럽게 완화한다. 곡선 구간을 빠르게 지날 때도 탑승자 몸이 회전 방향 반대쪽으로 심하게 쏠리는 것을 막고 차체도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한다. 이는 오버랜프 파워탑 앞·뒷바퀴 축에 5-링크 서스펜션이 장착된 동시에, 각종 주행 상황에서 바퀴 회전수를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장치인 리미티드 슬립 디퍼렌셜(LSD)이 장착된 덕분에 가능한 일이다.

복합연비도 오버랜드와 마찬가지로 9.0㎞/ℓ 수준을 갖췄다. 오버랜드 파워탑은 실제 주행 상황에서 더욱 높은 연비를 보여준다. 경기 남양주시에서 강원 화천군을 왕복하며 도심과 고속도로를 다양하게 다닌 결과 연비는 12.5㎞/ℓ, 12.8㎞/ℓ로 각각 측정됐다.

부가세를 포함하고 개소세율 5%를 적용한 차량별 가격에 있어서는 오버랜드 파워탑(6340만원)이 오버랜드(5990만원)보다 350만원 가량 비싸다. 통상 국산차에 썬루프, ACC 등 사양을 추가하기 위해 들여야 하는 비용과 비교하면 합리적인 가격 차이로 분석된다.

업계에서는 오버랜드 파워탑은 오프로드 SUV의 감성과 함께 도심형 차량으로서 편의성을 겸비함으로써 정통 SUV를 보유하고 싶은 도시인들의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을 만한 차량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캠핑, 오프로드 주행 등 활동 뿐 아니라 도시 속 일상에서 아웃도어 라이프의 분위기를 느끼고 싶은 소비자들에게 오버랜드 파워탑은 제격이다.

   
▲ 오버랜드 파워탑의 트렁크 공간. 사진= 이코노믹리뷰 최동훈 기자

최동훈 기자 cdhz@econovill.com

기사승인 2020.07.11  16:20:41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동훈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106
ad81
인기뉴스
ad103
ad100
ad101
ad73
ad88
ad61
ad90
ad62
ad91

헤드라인

ad63
ad92

중요기사

ad98
ad64

최신기사

ad99
ad67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