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87
ad78
ad79
ad74
ad95

상반기 증권결제대금, 전년 比 19.3%↑…동학개미 영향

일평균 증권결제대금 27조6000억원
일평균 주식결제 1조6300억원‧채권결제 26조원

공유
   
▲ 증권결제대금 추이(일평균). 출처=예탁결제원

[이코노믹리뷰=강수지 기자] 올 상반기 크게 유행한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개인투자자들이 주식시장에 많이 뛰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증권결제대금은 일평균 27조6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 23조1000억원 대비 19.3% 늘었으며, 직전 반기 24조원 보다 15.1% 늘었다.

장내·외 주식결제대금은 1조6300억원으로 전년 동기 1조1700억원 대비 39.1% 증가했다. 직전 반기 1조1300억원 보다는 43.5%나 늘었다.

장내·외 채권결제대금의 경우는 26조원으로 전년 동기 22조원 대비 18.3% 증가했으며, 직전 반기 22조9000억원 대비 13.7% 늘었다.

올 상반기 장내 주식시장의 일평균 결제대금을 살펴보면 7188억원으로 직전 반기 4814억원 대비 49.3% 증가했다. 거래대금의 경우는 22조4000억원으로 직전 반기 10조6000억원 대비 무려 111.2%나 증가했다.

장내 채권시장의 경우는 일평균 결제대금이 2조3800억원으로 직전 반기 1조8500억원 대비 28.9% 늘었다. 거래대금은 9조2300억원으로 직전 반기 10조3500억원 대비 10.8% 감소했다.

아울러 장외 기관투자자의 결제 동향을 살펴보면 올 상반기 주식 기관투자자의 일평균 결제대금은 9150억원으로 직전 반기 6572억원 대비 39.3% 증가했다. 거래대금은 8조6700억원으로 직전 반기 5조5200억원 대비 57% 늘었다.

채권 기관투자자의 경우는 올 상반기 일평균 결제대금이 23조6000억원으로 직전 반기 21조원 대비 12.4% 증가했다.

한편 채권 종류별 일평균 결제대금은 국채가 6조1300억원(45.3%)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금융채 3조500억원(22.5%), 통안채 2조8100억원(20.8%) 순으로 나타났다.

강수지 기자 ksj87@econovill.com

기사승인 2020.07.07  19:31:16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강수지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106
ad81
인기뉴스
ad103
ad100
ad101
ad73
ad88
ad61
ad90
ad62
ad91

헤드라인

ad63
ad92

중요기사

ad98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