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87
ad78
ad79
ad74
ad95

반도체 제국 삼성, 백색가전의 왕 LG

2분기 관전 포인트는?

공유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7일 나란히 2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두 회사 모두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선방한 것으로 평가된다.

삼성전자는 7일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8조1000억원으로 잠정집계 됐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22.73%, 1분기 대비 25.58% 상승한 괴력을 보여줬다. 매출액은 52조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삼성전자가 2분기 잠정 영업이익 8조원을 돌파하며 2018년 3분기 17조원대에서 4분기 7조원대로 영업이익이 급하락한 후 7분기만에 다시 8조원 영업이익 고지를 탈환하게 됐다. 영업이익률은 15.6%를 기록해 2018년 4분기 24.2%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LG전자는 다소 주춤했다. 올해 2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하며 매출액 12조 8340억원, 영업이익 4931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7.9%, 24.4% 감소했다. 다만 증권가 컨센서스가 영업익 4000억원 초반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선방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 출처=삼성

반도체 제국 삼성전자
삼성전자의 2분기 잠정실적은 말 그대로 어닝 서프라이즈다. 간혹 7조원 영업이익을 전망하는 곳은 있었으나 대부분의 증권사들이 6조원 초중반대의 성적을 기대한 가운데 삼성전자는 8조원의 벽을 돌파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의 상반기 매출은 107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14조5500억원이다.

반도체가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코로나19로 비대면 트렌드가 확산되며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크게 늘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2분기 반도체에서만 5조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예상한다.

전체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코로나19로 수혜를 입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이에 앞서 미국의 마이크론은 3월부터 5월까지 총 54억3800만달러(6조4929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3.6% 늘어났다고 밝힌 바 있다. 시스템 반도체의 강자인 인텔은 2분기 182억달러(21조7289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보여 여전히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 최강자로 군림할 전망이지만, 이는 전 분기 대비 7% 하락한 수치다.

코로나19로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늘어나며 2분기 삼성전자 및 마이크론 등의 실적이 호조세를 보이는 한편 시스템 반도체 시장의 분위기는 다소 가라앉았다는 분석이다. 물론 시스템 반도체의 업황 악화가 이어져도 아직 인텔이 전체 시장 1위를 지키고 있으나,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시스템 반도체 시장의 업황이 메모리 반도체 대비 급격히 나빠질 것을 예상하면 의미심장한 상황이다.

다만 하반기에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 업황도 나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D램과 낸드플래시 고정가격이 상승세를 멈춘 대목이 우려스럽다.

갤럭시 신화는 4월 화웨이에게 글로벌 1위 자리를 빼앗길 정도로 어려웠으나, 5월과 6월 반등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프리미엄 갤럭시S20의 판매고는 다소 저조하지만 중저가 라인업이 외연을 넓혔고 비용 절감이 효과적으로 이뤄졌다는 평가다. 가전은 다소 정중동의 성적을 거뒀을 전망이다.

디스플레이는 애플 등의 인센티브로 일회성 수익이 늘어나 전체 영업이익 8조원 돌파에 힘을 실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 출처=이코노믹리뷰DB

가전이 효자, LG전자
LG전자는 가전을 담당하는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가 큰 성과를 낸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로 소비심리가 얼었으나 5월과 6월 프리미엄 가전을 중심으로 강력한 동력을 창출한 것으로 분석된다.

TV 사업을 주로 하는 HE(홈어플라이언스) 사업본부는 도쿄 올림픽 연기 등 대형 스포츠 이벤트가 올해 무산되며 특수를 누리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B2B(BS 사업본부)는 소폭 흑자를 기록했을 가능성이 높지만 스마트폰의 MC사업본부는 21분기 연속 적자를 벗어나지 못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미래성장동력인 자동차부품솔루션(VS사업본부)도 2분기에는 적자를 기록했을 것으로 보인다.

최진홍 기자 rgdsz@econovill.com

기사승인 2020.07.07  16:22:52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진홍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106
ad81
인기뉴스
ad103
ad100
ad101
ad73
ad88
ad61
ad90
ad62
ad91

헤드라인

ad63
ad92

중요기사

ad98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