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87
ad78
ad79
ad74
ad95

WHO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결과 2주 내 나올 듯"

돌연변이 징후 30% 관심

공유
   
▲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이날까지 39개국에서 약 5500명의 환자가 '연대 실험'에 참가했다"면서 "2주 내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데 효과적일 수 있는 약물에 대한 중간 임상 결과를 2주 내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4일 제약바이오 업계 등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이날까지 39개국에서 약 5500명의 환자가 '연대 실험'에 참가했다"면서 "2주 내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WHO의 연대 실험은 코로나19 치료제의 효능과 안전성을 연구하는 실험으로, 5개 부문으로 나눠 진행됐다.

5개 부문은 표준 치료를 비롯해 에볼라 치료제인 렘데시비르, 말라리아약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약인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인체 내 바이러스 감염 및 증식을 억제하는 물질인 인터페론과 결합한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등이었다.

이 가운데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특별한 효익을 보이지 않아 연대 실험에서 사용을 중단했다. 다만, WHO는 코로나19 백신이 언제 준비될 수 있을지 예측하는 것은 현명하지 못한 일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브리핑에 배석한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백신 후보 물질이 올해 말께 나올 수 있을지 몰라도 문제는 대량 생산이 가능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18개 후보 물질이 임상 시험 중이지만 아직 입증된 백신은 없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숨야 스와미나탄 WHO 수석 과학자는 WHO가 지금까지 코로나19 바이러스 샘플 6만 개를 수집해 유전자 염기 서열을 분석한 결과, 약 30%가 돌연변이 징후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변종 바이러스는 백신 개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현재 미국과 유럽, 중국 등이 치열한 백신 개발 경쟁을 펼치고 있지만, 이들 대부분은 중국 우한에서 확산한 초기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기반으로 개발하고 있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은 다만 "이날까지는 그것이 더 심각한 병으로 이어진다는 증거는 없다"고 설명했다.

황진중 기자 zimen@econovill.com

기사승인 2020.07.04  21:20:56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황진중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106
ad81
인기뉴스
ad103
ad100
ad101
ad73
ad88
ad61
ad90
ad62
ad91

헤드라인

ad63
ad92

중요기사

ad98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