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87
ad78
ad79
ad74
ad95

미래에셋대우 “셀트리온 목표주가 40만원으로 상향”

신제품 효과ㆍ후속 제품 기대

공유
   
▲ 고농도 휴미라 투약 편의성 개선(왼쪽)과 미국 내 휴미라 비중 추이. 출처=애브비,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셀트리온의 목표주가를 40만원으로 올렸다.

미래에셋대우는 30일 “고농도 휴미라 바이오시밀러의 가치를 반영해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한다”면서 셀트리온의 목표주가를 40만원으로 상향했다.

설명에 따르면 투자 포인트는 신제품 효과로 연중 내내 어닝 서프라이즈가 예상되는 점과 하반기 램시마SC, 2021년 여름 휴미라 바이오시밀러로 후속 제품이 기대되는 점 등이 꼽혔다.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고농도 휴미라 바이오시밀러는 유럽에서 가장 먼저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내에서 고농도 휴미라 비중이 71.8%까지 상승한 점도 목표주가 상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미래에셋대우 김태희 애널리스트는 “리스크는 코로나19로 램시마SC 마케팅에 차질이 발생할 가능성과 공매도 금지 해제 시 투자심리가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황진중 기자 zimen@econovill.com

기사승인 2020.06.30  17:54:23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황진중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96
ad81
인기뉴스
ad103
ad100
ad101
ad73
ad88
ad61
ad90
ad62
ad91

헤드라인

ad63
ad92

중요기사

ad98
ad64

최신기사

ad99
ad67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