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87
ad78
ad79
ad74
ad95

현대건설, 4160억원 규모 부산 '범천1-1구역' 수주

1511세대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으로 탈바꿈, 골든타임분양제 등 호평

공유

[이코노믹리뷰=우주성 기자] 현대건설이 부산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의 시공권을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 범천1-1구역 힐스테이트아이코닉 조감도. 출처=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지난 28일 개최된 부산 범천1-1구역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전체 조합원 471명 중에 238표(52.9%)를 얻어 해당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은 총 사업비 4160억 규모의 사업이다. 부산 진구 범천동 850-1번지 일원 7만7000평 부지에 지하6층, 지상49층 규모의 8개동, 총 1511세대(아파트 1323세대 및 오피스텔 188세대)와 판매시설, 부대복리시설 등을 건설하게 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7개월간 소요된다.

해당 사업은 더블역세권과 숲세권, 몰세권과 초품아(초등학교 품은 아파트)를 모두 갖춘 명품 주거 단지로 발돋움할 것으로 현대건설은 기대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이번 입찰에서 부산의 상징이 되는 단 하나의 아파트 단지로 만들겠다는 의미가 담겨있는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을 단지명으로 제시한 바 있다.

재무적 건전성에서 우위에 있는 현대건설이 제시한 골든타임분양제(일반분양 시점을 조율하는 제도)와 비정형 곡선 외관과 조경 디자인, 240mm로 세대 바닥 슬래브를 늘린 파격적인 프라이버시 확보 전략 등이 조합원들의 표심을 잡기에 충분했다고 현대건설은 밝혔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경쟁사 대비 탄탄한 재무구조를 갖고 있기에 골든타임분양제를 제안할 수 있었다. 일반분양 시점을 조합원들이 스스로 조율하게 함으로써 고객의 부가가치를 극대화하고 동시에 안정적 사업추진을 가능토록 했던 것이 조합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면서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이 부산 최고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사업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우주성 기자 wjs89@econovill.com

기사승인 2020.03.29  15:16:54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우주성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96
ad81
인기뉴스
ad100
ad101
ad103
ad102
ad73
ad88
ad61
ad90
ad62
ad91

헤드라인

ad63
ad92

중요기사

ad98
ad64

최신기사

ad99
ad67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