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87
ad78
ad79
ad74

정부, 금융시장 안정에 41.8조 푼다…채안펀드 2배 확대

자금난 기업에 숨통, 정책금융 58.3조원도 투입

공유
   
▲ 출처=금융위원회

[이코노믹리뷰=장영일 기자] 정부가 기업자금 지원에 58조3000억원, 금융시장 안정에 41조8000억원을 투입하는 등 총 100조원 규모의 민생·금융안정 대책을 발표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비상경제회의시 제시된 '50조원+@'를 '100조원+@'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먼저 기업에 공급하는 정책금융 규모를 58조3000억원으로 늘린다.

지난 19일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는 중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이 29조2000억원이었다. 2차 회의에서는 중소·중견기업까지 자금지원이 29조1000억원 확대되면서 총 58조3000억원으로 늘어났다. 

은 위원장은 "정책금융기관이 단기적으로 감내가능한 최대수준으로 자금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또 주식·회사채·단기자금시장 등 금융시장 불안요인에 대응하기 위해 41조8000억원 규모의 펀드 자금도 마련된다.

   
▲ 출처=금융위원회

회사채·단기자금시장 안정화 지원을 위해 채권시장안정펀드는 기존 10조원에 10조원을 추가해 총 규모를 20조원으로 확대한다. 이어 원활한 회사채 발행을 위한 정책금융 지원 4조1000억원, 기업어음(CP) 등 단기자금시장 안정 지원을 위해 7조원이 투입된다.

은 위원장은 "20조원 상당으로 조성될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즉각 실행하겠다"며 "오늘 오후 3조원 규모의 캐피탈 콜(펀드자금 요청)을 진행해 내달 초부터 채권 매입을 시작한다"고 말했다.

주식시장 안정을 위해선 증권시장안정펀드 10조7000억원을 조성한다. 기존 10조원에서 7000억원 증액됐다. 금융사들이 조성하는 증안펀드는 1990년 4조8500억원 규모로 조성된 바 있다.

금융위는 장기적으로 증시 기반을 확충하기 위한 세제 지원도 나선다.

은 위원장은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의 가입 대상을 확대하고 투자 대상에 주식을 추가하는 등 효과적인 세제지원 방안을 세제당국이 강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장영일 기자 jyi78@econovill.com

기사승인 2020.03.24  14:28:16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장영일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106
ad95
ad81
인기뉴스
ad103
ad100
ad101
ad73
ad88
ad61
ad90
ad62
ad91

헤드라인

ad63
ad92

중요기사

ad98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