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87
ad78
ad79
ad74
ad95

목암생명과학연구소, GSK 출신 정재욱 신임소장 영입

정 신임소장 "연구소 장점 살려 다양한 협업 추구"

공유
코로나응원
ad93
   
▲ 글로벌제약사인 GSK에서 전문위원을 지낸 정재욱(鄭載煜, 56) 박사가 목암생명과학연구소 제 10대 연구소장으로 취임했다. 출처=녹십자홀딩스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목암생명과학연구소는 글로벌제약사인 GSK 미국법인에서 전문위원을 지낸 정재욱 박사를 제 10대 연구소장으로 영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정재욱 신임 소장은 서강대학교 화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유기화학 석사학위를 취득한 후 미국 퍼듀대학교에서 유기화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정 신임소장은 지난 1998년 GSK 미국법인에 입사해 올해 1월까지 전문위원(GSK Fellow & Scientific Leader)으로 근무했다. 또한, 미국 전역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인 과학자들의 단체인 재미한인제약인협회(KASBP)의 12∙13대 회장을 역임했다.

연구소 측은 정 신임소장이 글로벌제약사에서 축적한 연구개발 경험과 폭넓은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목암생명과학연구소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정재욱 소장은 “한국 제약산업 발전에 큰 기여를 한 목암생명과학연구소에 합류하게 돼 개인적으로 영광이다”라며 “세계적으로 빠르게 변하고 다양해지는 신약개발이라는 명제 하에서 연구소의 장점을 살려서 새로운 플랫폼의 구축과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다양한 협업을 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목암생명과학연구소는 지난 1984년 GC녹십자가 B형간염 백신 개발 성공을 통해 얻은 이익을 기금으로 출연해 설립된 국내 민간연구법인 연구소이다. 설립 이래 유전자재조합 B형 간염백신, 유행성출혈열백신, 수두백신 등의 백신제제와 단백질 치료제 등을 개발하는 등 국내 과학기술 발전에 초석이 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최지웅 기자 jway0910@econovill.com

기사승인 2020.02.17  13:48:11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지웅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81
인기뉴스
ad73
ad88
SPONSORED
ad61
ad90
ad62
ad91

헤드라인

ad63
ad92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