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87
ad78
ad79
ad74

기업은행 노조 "내부 출신 행장 요구 아니다…낙하산 반대일 뿐"

문 대통령 "내부 출신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 옳지 않다" 비판에 반박 성명

공유
   
▲ IBK기업은행 노조가 3일 오전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점에 출근하는 윤종원 신임 기업은행장의 출근을 저지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장영일 기자] IBK기업은행 노동조합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우리는 내부 인사를 고집하지 않았다"며 "내부 출신이 아니라고 반대해선 안된다는 말은 전제가 틀렸다"고 밝혔다.

14일 오전 문 대통령이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임명을 두고 낙하산 논란이 제기된 것과 관련 "기업은행은 일종의 공공기관으로 인사권이 정부에 있다"며 "내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밝힌데 이은 반박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기업은행은 정부가 투자한 국책은행이자 정책금융기관으로 일종의 공공기관"이라면서 "우리가 변화가 필요하면 (행장을) 외부에서 수혈하고, 안정이 필요하면 내부에서 발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행장이 자격이 미달되는 인사라면 모르겠는데 경제·금융분야에 종사를 해왔고,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도 했고, 우리 정부 때 경제수석을 하고 IMF 상임이사까지 역임했다"며 "경력 면에서 전혀 미달되는 바가 없다. 내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노조는 성명서를 내고 "기업은행장의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있다"며 "우리는 임명권을 부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투명하고 공정한 임명절차를 바랬다"며 "자율경영을 통해 중소기업 지원이란 본연의 역할을 수행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강조했다.

또 "내부 출신이 아니라고 반대해선 안된다는 말은 전제가 틀렸다"며 "우리는 내부인사를 고집하지 않았다. 낙하산 반대가 어찌 내부 행장 요구입니까?"라고 되물었다.

노조는 "공기업을 권력에 예속시키지 않고 금융을 정치에 편입시키지 말라는 것"이라며 "공정하고 투명하게 은행장을 선임하라는 것이 어찌 조직 이기주의겠느냐"고 밝혔다.

이어 "금융노조와의 협약,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리지 말아 달라"며 "대통령이 집권의 초심을 잊지 않고 소중한 약속을 지켜준다면 기업은행 노조는 모든 저항과 투쟁을 당장 끝내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우리는 일관되게 3가지를 물었습니다.

1. 대통령님은 야당 시절 낙하산 기업은행장을 반대해놓고 왜 청와대 낙하산을 기업은행장에 임명하십니까?
2. 대통령님은 후보 시절 금융노조와 낙하산 인사 근절을 협약해놓고 왜 청와대 낙하산을 기업은행장에 임명하십니까?
3. 대통령님은 기업은행장 임명절차를 개선하겠다고 약속해놓고 왜 청와대 낙하산을 기업은행장에 임명하십니까?

오늘 말씀에는 이 질문에 대한 답이 빠져있습니다. 우리가 인사권을 부정했습니까? 우리가 내부 행장을 고집했습니까?

당신의 말씀대로 기업은행장의 인사권은 대통령님에게 있습니다. 우리는 임명권을 부정하지 않았습니다. 투명하고 공정한 임명절차를 바랬습니다. 자율경영을 통해 중소기업 지원이란 본연의 역할을 수행하게 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내부 출신이 아니라고 반대해선 안된다”는 말씀은 그 전제가 틀렸습니다. 우리는 내부인사를 고집하지 않았습니다. 낙하산 반대가 어찌 내부 행장 요구입니까?

공기업을 권력에 예속시키지 않고 금융을 정치에 편입시키지 말라는 것입니다. 공정하고 투명하게 은행장을 선임하라는 것이 어찌 조직 이기주의겠습니까?

이 사태 해결은 대통령님이 국민과 한 약속을 지키는 것입니다.

정치는 신뢰라고 했습니다. 참된 권력은 국민의 믿음 위에서 완성됩니다. 약속을 지켜주십시오. 금융노조와의 협약, 국민과의 약속을 저버리지 말아 주십시오. 대통령님이 우리에게 약속한 그때, 그 절박함을 기억해 주십시오. 집권의 초심을 잊지 않고 소중한 약속을 지켜주신다면 기업은행 노조는 모든 저항과 투쟁을 당장 끝내겠습니다.

장영일 기자 jyi78@econovill.com

기사승인 2020.01.14  17:48:05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장영일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106
ad95
ad81
인기뉴스
ad103
ad100
ad101
ad73
ad88
ad61
ad90
ad62
ad91

헤드라인

ad63
ad92

중요기사

ad98
ad64

최신기사

ad99
ad67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