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8
ad79
ad74

해외로 팔려가는 ‘K-뷰티’, 황금알 낳는 거위 될까

스타일난다, AHC 이어 닥터자르트까지 인수계약 체결

공유

[이코노믹리뷰=박자연 기자] 최근 국내 화장품 기업이 연이어 글로벌 화장품 기업에 인수되면서 K-뷰티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K-뷰티가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화장품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는 것이다. 업계에서는 해외에서 한국 화장품을 이길 수 있는 방법으로 대놓고 경쟁하기 보다는 기업을 품는 것으로 전략을 바꿨다는 분석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화장품 기업 ‘에스티로더’가 국내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닥터자르트와 남성 코스메틱 브랜드 DTRT의 모회사 ‘헤브앤비’를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2004년에 설립된 해브앤비는 ‘Health & Beauty’를 사명으로 한 코스메틱 브랜드다. 2005년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닥터자르트’를 론칭한 뒤, BB크림을 시작으로 민감성 피부를 위한 보습 라인 ‘세라마이딘’과 진정 라인 ‘시카페어’를 차례로 출시하며 급성장했다.

닥터자르트는 현재까지 전 세계 37개 지역에 진출하고 있으며, 2015년 863억원의 매출에서 지난해 4898억원까지 성장했다. 해브앤비의 전체 기업가치는 17억 달러(약 2조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에스티로더의 닥터자르트 인수는 예견된 일이었다. 에스티로더는 지난 2015년 해브앤비에 소액으로 투자한 바 있고, 4년 간 파트너쉽을 구축해오고 있었다. 이번 인수 절차는 오는 12월에 마무리 될 예정이다.

   
▲ 닥터자르트 시카페어 제품. 출처=닥터자르트

에스티로더가 아시아 시장의 뷰티 브랜드를 인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글로벌적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스킨케어 브랜드인 닥터자르트 인수를 시작으로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면서 미국 시장과 아시아 시장을 함꼐 공략하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실제로 닥터자르트는 아시아 시장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진욱 해브앤비의 대표는 “4년 전 에스티로더와 전략적 관계가 시작될 때부터 전세계 고객들에게 최고의 스킨케어와 뷰티 상품을 제공하려는 미션을 공유해왔다”면서 “계속해서 우리 브랜드를 전세계적으로 혁신하고 성장시키는 과정에서 에스티 로더와 파트너십을 계속할 수 있어 매우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에스티로더가 국내 화장품 기업을 인수한 것은 처음이지만, 해외 글로벌 뷰티기업이 국내 브랜드 인수하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로레알그룹’은 한국 1세대 쇼핑몰 ‘스타일난다’의 쇼핑몰과 자체 화장품 브랜드 ‘쓰리컨셉아이즈(3CE)’를 약 6000억원에 인수했다. 프랑스 회사인 로레알이 한국 뷰티 브랜드를 인수한 것은 스타일난다가 처음이었다. 2004년 김소희 대표가 설립한 스타일난다는 의류 사업으로 출발했으나 ‘쓰리컨셉아이즈’가 인기를 끌며 전체 사업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 브랜드도 한국과 중국의 밀레니얼 세대 위주로 인기 있는 브랜드라는 점이 영향을 미쳤다.

   
▲ 스타일난다 홍대 플래그십 스토어. 출처=스타일난다

또한 2017년에는 국내 화장품 기업 카버코리아의 ‘AHC’도 글로벌 생활용품기업 ‘유니레버’에 3조 629억원에 팔린바 있다. 1999년 설립된 카버코리아는 홈쇼핑에서 AHC의 ‘이보영 아이크림’로 대박을 치면서 유명세를 탔다. 이번 광군제때 AHC는 티몰 글로벌 내 세계 20만 개 브랜드 중 판매 순위 4위, 티몰 글로벌 뷰티 카테고리 1위를 차지하며 국내 화장품 브랜드 중 가장 우수한 실적을 기록했다. 

잘 팔리는 ‘K-뷰티’ 기업, 왜?
이렇듯 국내에서 일명 잘 나가는 뷰티 기업들은 글로벌 그룹에게 연이어 인수되고 있다. 이는 화장품 강국인 한국에서 잘나간다는 것은 해외에서도 분명히 먹힌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아시아 시장은 물론 북미 시장이나 프랑스 등 해외 뷰티 강국으로 유명한 국가에게 K-뷰티는 매력적인 요소로 다가가고 있다.

또한 국내 화장품 기술과 마케팅 능력을 따라가기 어렵다는 해외기업들의 판단으로, 오히려 그 기업들을 인수해 품어가는 전략으로 바뀌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나날이 발전하는 K-뷰티의 제조기술 등을 획득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브랜드 인수에도 나서고 있다는 것이다. 계속해서 K-뷰티의 위상은 높아지고 있고, 이러한 추세 속 한국 화장품 기업은 ‘황금 알을 낳는 거위’인 셈이다.

   
▲ 태국 시암피라곤 3CE 매장 전경. 출처=스타일난다

글로벌 기업들의 국내 뷰티 기업의 본격적인 인수는 이제부터라는 평가도 나온다. 이러한 상황 속 기업과 대중들의 반응은 크게 나뉜다. 지난 3년간 사드 문제로 중국 시장 진출에 힘들었던 중소기업들에게는 새로운 탈출구가 생긴 것이다. 국내에서는 대기업에 밀리고 중국 시장진출에는 제한 된 중소기업에게 글로벌 브랜드의 호의적인 접근은 시장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는 기회다.

반면 소비자들의 반응은 국내 기업들이 연이어 팔리는 것이 아쉽다는 의견이다. 순전히 중소기업들은 입소문으로 잘된 경우가 많기 때문에 매니아 층과 골수팬이 대부분이다. 잘되면 좋지만 알짜배기 기업들만 인수해가는 현실이 우려된다는 것이다.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충분히 그럴 수 있는 모습이다. 일각에서는 로레알이 스타일난다를 인수해가면서 양대 산맥 관계인 에스티로더가 위기의식을 느껴 한국 브랜드를 급하게 인수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국내 화장품업계 관계자는 “국내 브랜드 입장에서는 글로벌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전세계 로 진출할 수 있는 기회가 되는 건 맞다”면서 “이는 최근 국내 패션기업과 제약사들까지 화장품 시장에 진출하면서 경쟁이 치열해진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자연 기자 nature@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11.19  17:29:02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박자연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81
인기뉴스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