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8
ad79
ad74

설리 대학교, 동갑내기 명문대생 악플러 선처해준 이유보니

공유
ad59
   
▲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설리 대학교와 함께 설리에 대한 안타까운 사연이 화제다. 

한 프로그램에서는 설리의 죽음과 함께 설리의 대학시절이 공개됐다. 

이와 함께 설리가 동갑내기 명문대생 악플러를 선처해준 일화가 뒤늦게 주목받는 중이다.

앞서 한 프로그램에서는 설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연예부 기자가 "내가 이 일이 있고 나서 너무 마음이 아팠었던 것 중에 하나가 뭐냐면"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설리가 자신에 대해서 좋지 않은 이야기를 생산해낸 사람을 한 번 잡은 적이 있다. 유명 대학교에 다니는 동갑내기"라고 전했다. 

또한 연예부 기자는 "처벌을 하면 빨간 줄이 그어지기 때문에 나중에 공무원 시험이라든가 취업을 할 때 불이익을 당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선처를 해줬다고 한다. 그런데 사람들은 사실 이 부분에 대해서 잘 모른다"고 설명했다. 

2009년 걸그룹 에프엑스(f(X))로 데뷔한 설리는 2014년 악성 댓글에 고통을 호소하며 그룹 활동을 중단했다. 이듬해 5월 팀을 탈퇴해 배우로 전향했다. 올해 6월 가수로서 첫 솔로음반을 발표했다. 


김윤정 기자 expert@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11.17  00:35:22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윤정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81
인기뉴스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ER TUBE

1 2 3 4 5
item52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ad8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