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6
ad74

이재용 부회장, 삼성리서치 방문…차세대 기술 직접 챙긴다

삼성리서치 찾아 차세대 기술전략 논의

공유
   
▲ 지난 8월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전자 천안 사업장을 방문해 반도체 패키징 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래 산업을 선도할 차세대 기술 확보를 위해 현장으로 발을 옮기고 있다. 특히 대법원 파기환송 결과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R&D(연구개발), 차세대 기술 확보, 인재 영입 등에 더욱 힘을 싣고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11일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에 위치한 삼성리서치를 찾아 삼성전자 세트부문의 차세대 기술전략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삼성리서치의 주요 연구과제 진행 현황을 보고 받고 △차세대 통신기술 △인공지능(AI) △차세대 디스플레이 △로봇 △증강현실(AR) 등 선행기술 전략을 논의했다.

삼성리서치는 삼성전자 세트부문의 통합 연구 조직으로서, 세계 14개 연구거점에서 1만여명의 연구개발 인력들이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등 미래 신기술 및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융복합 기술, 4차 산업혁명 기반기술에 대한 선행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삼성리서치 연구소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조승환 삼성리서치 부사장, 전경훈 네트워크사업부장 부사장 등과 자리를 함께했다.

이 부회장은 "오늘의 삼성은 과거에 불가능해 보였던 미래다. 불확실성이 클수록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흔들림 없이 하자"라며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기술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야 한다. 철저하게 준비하고 끊임없이 도전해 꼭 해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이 부회장의 발언을 통해 삼성전자는 과거의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강도 높은 혁신을 지속하겠다는 방침이 읽혀진다. 또 이 부회장이 AI와 차세대 통신 등 미래 선행기술의 글로벌 R&D 허브인 삼성리서치를 찾은 것도 같은 맥락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AI, 5G, 전장용 반도체 등을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하고, 약 25조원을 투자해 육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AI 분야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까지 한국, 미국, 영국, 러시아, 캐나다 등 5개국에 AI 연구센터를 설립했다.

또한 세바스찬 승 프린스턴대학 교수, 위구연 하버드대학 교수, 다니엘 리 코넬공과대학 교수 등 세계적인 석학을 영입하는 한편, 글로벌 선진 연구자들과 오픈 이노베이션도 병행하는 AI 역량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8년 경영 활동을 재개한 직후부터 유럽, 북미 등으로 출장을 다니며 글로벌 석학들을 만나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사회의 변화상과 미래 기술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핵심인재 영입에도 직접 나서고 있다.

황대영 기자 hdy@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09.11  13:46:54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황대영 기자 의 기사더보기



인기뉴스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