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6
ad74

팀 쿡의 불만...美, 삼성 규제할까

“애플은 관세 내는데 삼성은 내지 않는다”

공유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미중 경제전쟁이 치열한 가운데 애플의 팀 쿡 CEO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애플은 관세를 내는데 삼성은 관세를 내지 않는다”고 말해 눈길을 끈다.

미국이 중국에 대한 관세부과 초읽기에 들어간 상황에서 애플의 어려움을 설명한 대목이지만, 삼성에 대한 미국의 규제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뉴저지주 모리스타운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휴가 기간 동안 팀 쿡 애플 CEO와 만났다면서 “관세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팀 쿡 CEO는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중국에서 제작되는 아이폰 및 에어팟, 애플워치 등이 미국으로 들어올 경우 심각한 관세부담에 직면할 것이라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중국의 폭스콘 공장에서 아이폰 등을 제조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이 중국에 대한 관세부과에 돌입할 경우 큰 영향을 받을 전망이며, 이에 대한 우려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 트럼프 대통령이 발언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문제는 이 과정에서 팀 쿡 CEO가 경쟁자인 삼성전자를 거론한 지점이다. 트럼프 대통령에 따르면 팀 쿡 CEO는 “삼성은 넘버원 경쟁자이고, 삼성은 (제조시설 등이) 한국에 있기 때문에 관세를 내지 않는다”면서 “애플로서는 관세를 내지 않는 회사와 경쟁하면서 관세를 내는 게 힘들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중국이 아닌 베트남에 제조거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미중 경제전쟁 정국에서 미국으로 수출할 경우 관세폭탄을 피하게 된다.

팀 쿡 CEO의 발언은 중국 제조거점에 의존하는 애플의 어려움을 어필하기 위함이지만, 이 과정에서 삼성이 언급되어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상황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경제전쟁은 예정대로 진행하면서, 이 과정에서 애플의 타격을 고려해 삼성에도 비슷한 수준의 제재에 나설 수 있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최진홍 기자 rgdsz@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08.19  11:26:29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진홍 기자 의 기사더보기



인기뉴스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ad64

최신기사

ad67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