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4

주거트렌드의 변화...층간소음 없는 블록형 단독주택

층간소음 피해 아파트 저층, 탑층으로 이사하는 수요자들도 증가해

공유
   

[이코노믹리뷰=전진혁 기자] 아파트 층간소음 문제가 주거 트렌드를 바꾸고 있다. 아파트 층간소음에 지친 수요자들이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블록형 단독주택을 선호하고 있기 때문이다. 블록형 단독주택은 일반 단독주택의 장점은 살리고 아파트의 편의성을 더한 신주거 상품으로, 아파트에 익숙했지만 단독주택을 희망한 수요자들에게 환영 받고 있다.

현재 국내 아파트 층간소음 문제는 여전히 심각하다. 한국환경공단이 지난해 9월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층간소음이 접수된 공동주택유형 중 아파트가 77.3%의 비율로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처럼 아파트는 가장 대중적이고 편리한 주거형태이지만 층간소음이라는 치명적인 단점을 가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수요자들은 접근성, 유지보수의 편리함, 자녀들의 통학 문제 등으로 어쩔 수 없이 아파트를 택하고 있다.

층간소음 문제가 심각해지자 층간소음을 피해 아파트 저층이나 탑층을 선호하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다. 실제로 어린 자녀가 있는 가구는 아래층에 층간소음 피해를 주지 않으려 1층으로 이사를 가기도 한다. 또 이와는 반대로 층간소음 피해를 받지 않으려 탑층으로 이사하는 가구도 있다. 그럼에도 층간소음에서 완전히 자유롭지는 못한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많은 수요자들은 아파트를 벗어나 단독주택을 꿈꾸기도 한다. 하지만 단독주택은 그간 보안문제, 유지보수의 어려움, 편의시설 부재 등의 문제로 쉽사리 수요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이러한 문제를 개선한 블록형 단독주택이 등장하면서 그러한 편견은 깨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입주를 마친 블록형 단독주택 김포자이더빌리지는 전 층이 하나의 가구로 구성된다. 1층부터 3층 그리고 최상층의 다락방까지 한 세대가 거주한다. 그로 인해 아이들이 뛰어 놀아도 층간소음 문제가 일어나지 않는다.

이처럼 층간소음에서 자유로우면서도 서울 근교에 위치하고 있다는 장점 때문에, 김포자이더빌리지는 청약시장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바 있다. 평균 경쟁률 33대 1을 기록하며 단기간에 모든 가구의 계약이 완료됐다. 층간소음 문제가 사회적으로 대두되면서 단독주택의 독립적인 환경을 누리고자 하는 수요자들의 바람이 시장에 반영된 결과이다.

김포자이더빌리지에 이어 오는 6월 분양을 앞둔 GS건설의 삼송자이더빌리지 역시 층간소음에서 자유로우면서도 아파트 못지 않은 편의성까지 갖춰 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삼송자이더빌리지는 경기 고양시 삼송지구에 위치하며, 지상 1층~지상 3층, 총 432가구로 구성된다. 3층 윗부분 다락방을 비롯해 테라스, 마당, 개별 주차공간 등이 제공되며, 일반 아파트보다 서비스면적이 2배 가량 넓어 공간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1층부터 최상층 다락까지 한 세대가 거주하기 때문에 층간소음 문제가 발생되지 않는다. 층간소음에 시달렸던 수요자들의 좋은 안식처가 될 수 있다.

삼송자이더빌리지는 경기 고양시 덕양구 일원에서 홍보관을 운영 중이다. 모델하우스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원흥동 일원에서 6월 중 개관할 예정이며, 입주는 2021년 1월 예정이다.

전진혁 기자 jh1346@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06.12  15:49:59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진혁 기자 의 기사더보기



인기뉴스
ad73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