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4

메디톡스, 보툴리눔 톡신 ‘메디톡신’ 멕시코 출시…중남미 시장 공략 가속화

3년 내 시장점유율 40% 목표…브라질선 시장점유율 40% 육박

공유
   
▲ 메디톡스가 멕시코 시장에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수출명 아세블록)'을 선보이며 중남미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출처=메디톡스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글로벌 제약바이오기업 메디톡스가 멕시코 시장에 본격 진출하며 브라질에 이어 보툴리눔 톡신 수출 전략을 이끌고 있다.

메디톡스는 22일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멕시코 수출명 아세블록)’을 중남미 주요 시장 중 하나인 멕시코에서 출시했다고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멕시코는 중남미 피부미용시장에서 브라질 다음으로 큰 시장으로 최근 3년 동안 해마다 12%씩 성장하며 2018년 기준 약 300억원 규모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멕시코 진출을 위해 현지 기업 ‘투에이투엠 엔터프라이즈(2A2M Enterprise)’와 파트너 계약을 맺은 메디톡스는 중남미 시장 공략을 위해 가장 먼저 진출한 브라질 시장에서 점유율 40%에 다가서며 브랜드 인지도 크게 높였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K-POP의 인기 등 중남미 국가의 한류 열풍으로 한국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가 높아지며 멕시코 시장에 출시되는 메디톡신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제품 출시에 앞서 멕시코 과나후아토(Guanajuato)에서 진행된 멕시코 국제 성형외과 학회에서는 메디톡신과 함께 히알루론산 필러 ‘뉴라미스’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강연을 진행했으며, 현지 전문가 약 300명이 모여 성황을 이루기도 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지난 2016년 멕시코 시장에 론칭한 ‘뉴라미스’를 통해 멕시코 피부미용시장에 대한 노하우를 축적했다”면서 “이러한 경험에 기반을 두고 메디톡신의 빠른 시장 선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또 “파트너 사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현지 맞춤형 마케팅을 진행해 멕시코 피부미용시장에서 3년 내 40%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메디톡스는 2022년 글로벌 바이오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선진 시장 진출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미국과 유럽 진출을 위해 지난 2013년 앨러간에 기술 수출된 ‘이노톡스’의 미국 임상 3상이 지난해 말 시작됐으며, 중국 진출을 앞두고 있는 메디톡신은 올 상반기 시판 허가 승인을 앞두고 있다.

황진중 기자 zimen@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04.22  15:02:04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황진중 기자 의 기사더보기



인기뉴스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