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4

동아제약, 베트남 정부와 ‘사전피임약’ 수출계약 체결

올해 3분기 중으로 약 100만달러 규모 수출 예정

공유
   
▲ 베트남 인구가족계획국 Dr. 응웬 도안 뚜(Dr. Nguyen Doan Tu) 국장(왼쪽)과 동아제약 최호진 사장이 계약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출처=동아제약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동아제약이 베트남에 사전피임약을 약 100만달러 규모로 수출한다.

동아제약은 19일 동대문구 용두동 본사에서 베트남 보건부 산하 인구가족계획국과 사전피임약 수출계약을 지난 18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7년 8월 동아쏘시오그룹과 베트남 인구가족계획국 간 사전피임약 공급 양해각서 체결 후 이뤄진 첫 수출 계약이다.

계약식에는 동아제약 최호진 사장과 동아쏘시오홀딩스 한종현 사장, 베트남 인구가족계획국 Dr. 응웬 도안 뚜(Dr. Nguyen Doan Tu) 국장과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동아제약은 베트남에서 제품 허가 승인이 완료되면 이번 계약에 따라 준비과정을 거쳐 올해 3분기 중으로 인구가족계획국에 약 100만달러 상당의 사전피임약 ‘멜리안’을 수출할 예정이다.동아제약은 2018년 2월 베트남 보사부에 제품 허가 신청을 완료했으며, 이달 내 최종 허가승인을 앞두고 있다.

멜리안의 수출 제품명은 ‘로만 케이(Roman K Tablet)’로 로맨스는 지키고 원치 않는 임신을 막는 한국 제품이란 뜻이다.

베트남은 인구증가를 제한하는 정책 중 하나로 가임기 여성들에게 경구용 피임약을 이용한 피임을 유도하고 있다. 현재 약 1570만 명에 이르는 20세부터 39세까지의 베트남 가임기 여성 중 약 12%가 경구용 피임약을 복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베트남은 경제성장과 함께 국민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건강증진제품과 일반의약품의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면서 “베트남이 글로벌 헬스케어그룹으로 도약하는 동아쏘시오그룹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수출품목 다변화와 매출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제약은 지난해 6월 베트남에 캔 박카스를 공식 출시했으며, 베트남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사전피임약 외에도 현재 소화불량치료제 베나치오, 어깨결림치료제 스카풀라, 구강건조증치료제 드라이문트의 허가신청을 준비 중이다.

황진중 기자 zimen@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04.19  18:32:06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황진중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