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4

[아! 이 금융상품]메리츠화재, ‘중소태양광발전소 종합보험’ 출시

진종식 기자 godmind55@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03.15  19:10:12

공유
   
▲ (메리츠화재 제공)

[이코노믹리뷰=진종식 기자]

■ 핫&뉴  메리츠화재, ‘중소태양광발전소 종합보험’ 출시

메리츠화재는 15일 엔지니어링공제조합과 4개 보험사가 공동 개발해 중·소규모 태양광발전 사업자도 가입이 가능한 종합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태양광발전사업자가 시설을 운영하면서 발생하는 손해를 보장하는 시설물 종합보험으로 총 4가지 부문을 보장한다.

제1부문 재물손해, 제2부문 배상책임손해(1억·3억·5억원 중 선택), 제3부문 기업휴지손해, 제4부문 원상복구비용으로 구성돼 있다. 제1부문 및 제2부문은 필수 가입이고, 제3부문 및 제4부문은 선택 가입 사항이다.

기존 보험은 규모가 500kW이상인 발전소만 가입 가능하여 중·소규모 사업자들은 가입이 용이하지 않았으며, 1000만원 상당의 자기부담금은 중소형 태양광발전사업자들에게 큰 부담이었다.

이러한 부분들을 보완해 10kW 이상이면, 지역별, 용량별, 설치위치별 인수제한 및 보험료 차등 없이 가입이 가능토록 했다. 또한 기존 보험상품에서 보장되지 않는 자연재해로 인한 제3자의 재물/신체에 대한 배상책임까지 보장폭을 확대했으며, 자기부담금을 현실화해 사고 시 발생하는 사업자의 부담을 해소했다.

보험료(제1부문, 제2부문 기본담보)는 태양광발전 30kW 기준 20만4000원, 50kW기준 33만2000원, 100kW기준 73만9000원 수준이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본 상품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하는 2019년도 신·재생에너지 금융지원사업의 지원 대상인 중소형 태양광 발전사업자의 원활한 사업 운영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DB생명, 레몬브릿지 서비스‘ 도입

KDB생명은 15일 리딩기업 디레몬의 자동보장분석 솔루션인 ‘레몬브릿지’를 도입,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레몬브릿지’를 도입한 보험사는 삼성생명, 교보생명, 오렌지라이프, 신한생명, 한화손해보험, 동양생명 등 모두 7개사로 늘었다. 이는 국내 핀테크 회사 중 가장 많은 보험사들과 정식 계약을 맺고 서비스를 공급하는 것으로, 디레몬이 인슈어테크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평가된다.‘레몬브릿지’는 고객이 보유한 모든 보험의 최신 계약정보(납입보험료/숨은보험금/해지환급금/보험기간/보장내역 등)를 실시간으로 조회 가능하며, 각 보험사의 자체 보장분석시스템과 연동해 보장내용 입력 자동화 프로세스를 통해 설계사들의 업무효율을 극대화시킨 솔루션이다.

 

  NH농협카드, ‘리볼빙 서비스 신규약정’ 재개

NH농협카드는 일부결제금액 이월약정(리볼빙)의 신규약정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리볼빙 서비스는 청구된 카드이용대금을 전액 결제하지 않고 최소결제금액만 결제한 뒤 다음 달에 잔여분과 일정 수수료를 더해 납부하는 서비스다.갑자기 수입이 줄거나 지출이 늘어 이용대금 결제가 부담되거나, 출장이 잦아 결제일을 챙기기 힘든 경우에 활용할 수 있다.통장에 최소결제금액 수준의 잔액만 있으면 별도의 대출절차 없이 일정 수수료만으로 이용대금을 결제할 수 있다.신청대상은 농협은행 신용카드 개인회원 중 약정 심사를 통과한 회원이며, 국내외 일시불 이용액에 한해 적용된다. 전국 농협은행 영업점이나 NH농협카드 고객센터 ARS에서 편리하게 신청할 수 있다.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진종식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ad64

최신기사

ad67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