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4

‘수주 후 6년만’... 대우조선해양 소난골 드릴십 1척 인도

인도대금 4600억원 확보... “손익 개선 및 유동성 확보 기대”

공유
   
▲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소난골사 드릴십. 사진=대우조선해양

[이코노믹리뷰=김태호 기자] 15일 대우조선해양은 앙골라 국영석유회사 소난골(Sonangol)이 발주한 드릴십의 인도서명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에 인도된 드릴십은 대우조선해양이 지난 2013년 수주한 드릴십 2척 중 1척에 해당한다.

소난골은 그동안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인도대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최종 인도 결정을 늦춰왔고, 지난해 12월이 되어서야 유가 회복 등에 힘입어 인도를 확정한 바 있다. 수주 이후 6년만이다.

인도서명식으로 대우조선해양은 드릴십 1호기에 대한 약 4600억원의 인도대금을 확보하게 됐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장기 미인도 해양프로젝트에 대한 불확실성이 사라졌다”라며 “손익 개선 효과와 대규모 유동성 확보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1호선이 성공적으로 인도된 만큼 2호선도 차질없이 인도될 예정이다”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이번 인도서명식을 마친 드릴십 1호기에 대한 소유권은 소난골로 넘어갔으며, 명명식 및 출항준비를 마치면 조선소를 떠날 예정이다.

김태호 기자 teo@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03.15  18:35:34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호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