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제네시스 G70, 북미지역서 연이은 호평 일색

모터위크 드라이버스 초이스 '베스트 럭셔리 카'

장영성 기자 runforrest@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02.11  16:24:51

공유
   
▲ 현대자동차 고급브랜드 제네시스 콤팩트 세단 'G70'. 사진=현대자동차

[이코노믹리뷰=장영성 기자] 제네시스 G70이 북미지역에서 꾸준한 호평을 받고 있다. G70은 지난달 ‘북미 올해의 차’에 최종 선정된데 이어 북미에서 디자인, 품질 등 분야에서 업계 주목을 받고 있다.

11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G70은 지난 7일 미국 시카고 매코믹 플레이스에서 열린 ‘2019 시카고 모터쇼’에서 진행된 ‘모터위크 드라이버스 초이스’에서 ‘베스트 럭셔리카’로 선정됐다. 모터위크는 1983년 이후 40년 가까이 자동차 구매자들에게 실용적인 가이드 역할을 해주는 ‘드라이버스 초이스 어워드’를 선정해 왔다.

존 데이비스 모터위크 수석 총괄 프로듀서는 “G70은 보면 볼수록 놀라운 차다”면서 “균형이 잘 잡힌 샤시와 멋진 바디에 화려하고 하이테크한 사양을 갖춘 진정한 럭셔리카”라고 평가했다.

G70은 앞서 ‘북미 올해의 차’에 최종 선정됐다. 이어 미국 자동차 전문 매거진 카앤드라이버가 선정하는 에디터스 초이스 2019에서 컴팩트 세단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 카즈 닷컴이 선정하는 가장 높은 상인 '베스트 오브 2019'에서 럭셔리 스포츠 세단으로도 선정됐다.

G70은 캐나다에서도 캐내디언 오토모티브 저리로부터 ‘2019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 어워드를 수상했다. 캐내디언 오토모티브 저리는 최고 수준의 비타협적인 보도를 약속한 캐나다 주요 언론사의 저명한 자동차 기자 10명으로 구성된 비영리단체다.

G70은 ‘2019 세계 올해의 차(WCOTY)’ 최종 후보 10개 차종에도 이름을 올렸다. 2019 세계 올해의 차는 다음달 5일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종 후보 3개 차종을 발표하고, 4월에 열리는 뉴욕 모터쇼에서 최종 선정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브랜드 관계자는 “올해 북미에서 상반기 중 딜러망 구축 마무리하고 G90 런칭 등을 이어가며 북미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며 “북미 지역 딜러망 구축에 맞춰 마케팅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영성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