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2006~2007년]ARTIST CHOI YE TAEⓐ‥A work that can read human essence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kdc@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01.12  17:35:06

공유
ad59
   
▲ 봄기운, oil on canvas, 2007

If we focus on only minute, delicate elements of his mountain pictures, there is a strong possibility we will fail to read his work properly. Choi pursues the essence of nature by giving up the rendition of details.

최예태 화백이 즐겨 다루는 산에서 정치한 요소들을 읽고자한다면 작품읽기에 실패할 확률이 높다. 화백은 정교한 디테일을 과감히 포기하는 대신 거대한 자연의 본질 속으로 들어간다.

   
▲ 붉은 벽돌집 인상, 53×45.5㎝ 캔버스에 유채, 2007

He explores mountain paintings that actually unveil the true nature of humans. His view of nature appears in a mountain shrouded by fog and clouds, in the beauty of proportion between the woods and the sky, and in his use of color.

산을 통해 진정한 인간의 본질을 읽어볼 수 있는 작품을 남기고 싶다는 화백. 운무에 드러나는 산, 숲과 하늘에서 드러나는 비례의미와 색채의 구사방식에서 그의 자연관을 읽게 된다.

   
▲ 붉은 산의 환타지XIX, 2007

There was a lot of trial and error involved in Choi’s work until he secured a meditative eye toward nature.

최예태 작가(서양화가 최예태, 최예태 화백,CHOI YE TAE,ARTIST CHOI YE TAE,崔禮泰)는 자연에 대한 관조적 눈을 뜨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과 시행착오를 필요로 했다.

△감윤조(예술의전당미술관 큐레이터)/Kam Yoon-jo(Curator of Seoul Arts Center Hangaram Art Museum)

   
▲ 여명, 2007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