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2006~2007년] 최예태 화백①‥순수감정회복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kdc@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01.11  17:45:05

공유
ad59
   
▲ 실내의 나부, oil on canvas, 2006

최예태 작가(崔禮泰 作家)의 <누드> 작품에서는 누드 고유의 피부색을 재현하기 보다는 청색과 연두색 등 다양한 색조로 변화를 추구하는 모습에서 표현주의적 특징을 발견할 수 있다.

현실적인 색에 기조하면서도 회화적인 색채 이미지를 강조함으로써 물상과 물상의 경계를 구분해주고 자연스러운 색채대비의 효과를 이끌어 낸다.

   
▲ 포즈, 2007

이처럼 대부분 그림에서 주로 형태보다는 색채에 의미를 두는 것은 색채포름을 중요시 하는 작가적 태도로 여겨진다. 색채포름은 사실적인 형태를 해체하여 재구성하든 또는 그(최예태 작가,서양화가 최예태,CHOI YE TAE,ARTIST CHOI YE TAE,崔禮泰)자신의 조형감각에 의해 임의적으로 변형 또는 왜곡되는 색채이미지가 우선하는 조형방식이 이를 뒷받침한다.

   
▲ 청색의 나부, 60.6×72.7㎝ oil on canvas, 2007

이처럼 색채의 사용과 터치에 있어서 표현적 특징을 이루는데, 원색과 원색의 강렬한 발산, 원색과 어두운색의 적절한 조화, 대상의 강조와 생략을 통한 차분한 조화, 자유로운 터치와 절제된 나이프 사용, 추상적인 공간과 사실적인 표현과의 균형 등이 모든 요소가 함께 어우러 진다. △글=김선태(예원예술대 교수)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