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차기 저축은행중앙회장 선거 공모마감...역대 최다 7명 지원

民 4명, 官 3명 공정한 경쟁 기대

김승현 기자 kimsh@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01.11  10:52:03

공유
ad59

[이코노믹리뷰=김승현 기자] 제18대 저축은행중앙회 회장 후보 공모에서 총 7명이 후보등록을 하면서 10일 마감했다. 역대 최다 후보 등록을 기록했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일 오후 6시에 저축은행증앙회 회장 선거 후보 등록이 마감했다. 총 7명의 민간 출신과 정부출신 인사가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간 출신 4명, 관료·유관기관 출신 3명 구도로 공정한 경쟁이 기대된다.

민간 출신으로는 남영우(65) 전 한국투자저축은행 대표, 조성권(64) 전 예쓰저축은행 대표, 박도규(63) 전 SC제일은행 부행장, 황종섭(61) 전 하나저축은행 대표가 출사표를 던졌다.

관료·유관기관 출신으로는 한이헌(75) 전 국회의원, 박재식(61) 전 한국증권금융 사장, 조성목(58) 서민금융연구원장이 입후보 서류를 냈다.

업계 출신 인사는 업계 입장에서 79개 저축은행의 희망 사항을 잘 대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면, 관 출신 인사는 금융 제도 개선 등 금융당국을 상대로 강한 교섭력을 가진다는 평가가 있다.

역대 저축은행중앙회 회장은 곽후섭 전 회장과 현 이순우 회장을 제외하고 모두 관 출신이 선출됐다.

저축은행중앙회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후보 적격심사 후 오는 21일 반수 이상이 참석한 총회에서 3분의 2 이상 찬성표를 받은 후보를 선출할 계획이다. 복수후보 투표에서 3분의 2를 받은 후보가 나오지 않으면 최다 득표자 2명으로 재투표해 과반을 받은 이가 당선된다.

김승현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