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74

[CES 2019] '자율주행차 즐기는 방법?' 아우디, 미래차 엔터테인먼트 기술 선보여

두 가지 차량 내부 혁신 아이디어

공유
   
▲ 아우디가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미래의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기술 두 가지를 제시했다. 사진=아우디코리아

[이코노믹리뷰=장영성 기자] 독일 완성차 브랜드 아우디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막한 'CES 2019'에서 미래를 위한 혁신적인 아이디어들을 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아우디는 미래의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두 가지 기술에 중점을 두고 있다.

아우디 전기차 e-트론은 필요한 기능을 예약 사용할 수 있는 유연성은 물론 혁신적인 온라인 및 충전 서비스를 갖추고 있다. 아우디 관계자는 “이는 아우디의 프리미엄 모빌리티가 지속 가능할 뿐만 아니라 개인화가 가능하며 쉽게 사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입증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미래의 자율주행 아우디 모델들은 탑승자들이 하루에 ‘25번째 시간’을 추가해 활용할 수 있는 온디맨드 엔터테인먼트 공간을 제공한다. 아우디의 4인용 순수전기차 아이콘(Aicon)이 그 예다.

아우디는 “한층 더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 때문에 이러한 자동차들은 차세대 인 카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사용자들에게 시간을 소비하는 완전히 새로운 방식을 제공해 줄 것”이라면서 “아우디는 이번 CES에서 목적지까지 가는 여정이 모든 감각을 위한 경험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우디는 이번 행사에서 ‘아우디 익스피리언스 라이드(Audi Experience Ride)’를 통해 자동차를 모바일 놀이 공원으로 만들어 뒷좌석 탑승자들이 가상 현실 안경을 통해 영화, 비디오 게임, 양방향 콘텐츠를 보다 더 실감나게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 아우디가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미래의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기술 두 가지를 제시했다. 사진=아우디코리아

더불어 자동차의 움직임에 따라 가상 콘텐츠가 실시간으로 조정되는 기술도 시연한다. 아우디는 새로운 형태의 엔터테인먼트가 시장에 최대한 신속하고 광범위하게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계열사인 아우디 일렉트로닉스 벤처를 통해 스타트업 ‘홀로라이드(holoride)’를 공동 창업하고 소수의 지분을 확보하기도 했다.

또 다른 기술인 ‘아우디 이머시브 인카 엔터테인먼트(Audi Immersive In-Car Entertainment)’ 프로젝트는 자동차가 멈춰있는 동안에 다양한 액션을 제공한다. 이 기술은 영화 장면의 액션을 취해 이를 실제 자동차의 움직임으로 해석한다.

한편 아우디는 이번 CES 에서1:3 비율로 축소된 모델을 사용해 중단기적으로 도심에서 자율주행차와 보행자들이 어떻게 상호작용을 하는지 보여준다. 아우디의 라이팅 기술은 시각적인 아름다움과 첨단 기술의 결합을 선사할 예정이다.

   
▲ 아우디가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미래의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기술 두 가지를 제시했다. 사진=아우디코리아

장영성 기자 runforrest@econovill.com

기사승인 2019.01.09  10:13:28

<경제를 리뷰, 미래를 본다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장영성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