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평균 수명 ↑ 예정이율 ↑ 내년 종신보험료 내린다

새 경험생명표 적용으로 내년 4월 가입 때 유리할 듯

강수지 기자 ksj87@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12.06  13:33:37

공유
ad59

[이코노믹리뷰=강수지 기자] 평균 수명이 늘어나며 종신보험료가 인하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보험개발원은 새롭게 바뀐 경험생명표와 관련된 내용을 전체 생명보험사에 전달했다.

경험생명표는 보험 상품을 가입한 고객의 생존과 사망을 관찰해 보험료 산출을 위한 성별, 연령별 사망률을 계산해놓은 표다. 매년 연령별로 얼마나 생존하고 사망하는지를 알 수 있다.

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내년 4월 새 경험생명표가 적용돼 종신보험의 보험료가 내려갈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새 경험생명표에 나온 남성의 평균 수명은 83.5세, 여성은 88.5세다. 지난 2015년 남성 81.4세, 여성 86.7세에 비하면 남성은 2.1세, 여성은 1.8세 늘어났다.

평균 수명이 올라간 것과 함께 최근 기준금리 인상으로 예정이율이 올라갈 것으로 예상되며, 보험료가 인하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예정이율은 보험회사가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를 통해 보험금을 지급하기 전까지 거둘 수 있는 예상수익을 말한다. 따라서 예정이율은 보험료에 영향을 미친다.

이처럼 평균 수명이 늘어나면 보험회사는 종신보험에 따른 사망보험금을 고객에게 더 늦게 지급할 수 있게 된다. 즉 보험회사는 고객의 돈을 더 오래 굴릴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게다가 보험회사는 예상한 사망률보다 실제 사망하는 고객이 적으면 이익을 얻게 된다. 따라서 보험회사는 이 같은 이익을 예상해 미리 보험료에 반영한다. 때문에 보험료가 낮아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강수지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