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삼성SDS-마리콤, 맞춤형 인텔리전트팩토리 플랫폼 발표

삼성SDS 플랫폼에 마리콤 솔루션 탑재

전현수 기자 hyunsu@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11.08  21:52:53

공유
ad59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IT서비스 업체 삼성SDS와 자회사 미라콤아이앤씨는 8일 ‘넥스플랜트 컨퍼런스 2018’ 행사에서 고객 맞춤형 제조 지능화를 위한 통합 오퍼링 체계를 발표하고 대외 사업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양사는 삼성SDS의 인텔리전트팩토리 플랫폼에 미라콤의 사업경험이 축적된 제조 솔루션을 탑재해 다양한 제조 고객사의 인텔리전트팩토리 도입을 위한 오퍼링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이날 행사에서 미라콤 MES플러스 솔루션의 제조실행, 품질분석, 제조현황, 설비 모니터링 기능에 넥스플랜트 플랫폼의 제조 물류 자동화, 설비 예측유지보수 기능을 적용한 ‘넥스플랜트 MES플러스’를 소개 했다.

넥스플랜트 MES플러스는 제조 솔루션의 7가지 핵심기능(기준정보-생산-설비-품질-추적-창고입출고-시스템 관리)을 표준화 함으로써 기존 제품 대비 구축 기간을 20% 단축해 준다고 삼성SDS는 설명했다.

검사공정에 딥러닝을 적용하여, 불량 검출력과 유형분류 정확도를 기존 육안 방식보다 2배 이상 향상시킨 넥스플랜트 VI(시각지능) 솔루션도 발표됐다.

이 솔루션은 검사공정에서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불량 이미지 분류와 결과 검증을 자동화해 수작업 대비 소요시간을 25%까지 단축시켜준다.

또한 제조 공정 빅데이터를 분석해 핵심 공정을 찾아주고, 딥러닝으로 지능화해 생산 수율을 높인 제조핵심 공정 지능화 사례도 함께 소개됐다.

   
▲ 삼성SDS 스마트팩토리사업부장 이재철 전무가 8일 넥스플랜트 2018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출처=삼성SDS

삼성SDS 이재철 스마트팩토리 사업부장(전무)은“삼성SDS와 미라콤은 인텔리전트팩토리 플랫폼(넥스플랜트)으로 제조 전 영역을 지능화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미라콤아이앤씨 조항기 대표이사가 8일 넥스플랜트 2018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출처=삼성SDS

미라콤아이앤씨 조항기 대표이사는 “고객이 필요로 하는 솔루션과 서비스를 컨설팅에서부터, 기술지원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한 번에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현수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ad64

최신기사

ad67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