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CJ ENM, 美 e스포츠 시장 ‘출사표’

로스엔젤레스 맨하탄에 e스포츠 전용 경기장·스튜디오 개관

박정훈 기자 pjh5701@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10.11  15:45:23

공유
ad59
   
▲ CJ ENM이 미국 E스포츠 시장에 진출한다. 사진은 CJ ENM의 게임 전문 채널 OGN. 출처= CJ ENM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세계 최초 게임 방송채널 OGN을 운영하는 콘텐츠 기업 CJ ENM이 미국 e스포츠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CJ ENM은 미국 서부지역에 약 3305㎡규모 e스포츠 전용 경기장과 스튜디오를 다음달 개관하고 e스포츠 중계, 예능 콘텐츠를 제작·유통한다고 11일 밝혔다. 

CJ ENM은 ‘e스포츠’라는 단어가 사전에 등장하기도 전 2000년부터 온라인게임 중계와 게임 전문 방송 콘텐츠 제작 사업을 해왔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북미 e스포츠 시장에서 글로벌 인기 온라인 게임의 프로 리그 경기 개최, e스포츠 중계와 게임 예능 콘텐츠 제작, 메가 게임 IP발굴, 주요 방송사/온라인 플랫폼과 파트너쉽을 맺고 관련 사업을 전개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프로 게이머들의 경기를 관람하는 것을 즐기는 북미 시청자들이 빠르게 늘고 있다. e스포츠에 참여하기 위한 패스 및 입장료 판매, 마케팅 및 광고, 리그 중계권 등을 통한 수익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포브스에 따르면 전 세계 e스포츠 시장 매출이 2018년 10억달러 (약 1조1441억원)에 이를 것이며 약 3억 명 가량의 시청자를 확보해 2021년까지 약 16억달러(1조8305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같은 추세에 따라 CJ ENM은 급성장 중인 북미 e스포츠 시장을 거점으로 선정하고 세계 최대 종합 e스포츠 사업자가 되겠다는 목표를 위해 나아가고 있다.

로스엔젤레스 맨하탄 비치에 구축되는 CJ ENM 스튜디오는 3만5000 평방피트(약 3252㎡)로 관객 최대 500명, 선수 100명이 수용 가능한 북미 서부 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수용 인원 기준)다.

CJ ENM America 이덕재 대표는 “세계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는 ‘PUBG’의 북미 공식 리그 중계와 부가 콘텐츠 제작을 CJ ENM의 OGN이 맡게 돼 의미가 크다"면서, "e스포츠 종주국인 한국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급성장하는 북미 e스포츠 시장에 교두보를 마련해 글로벌 No.1. 종합 e스포츠 사업자로 발돋움하겠다"고 밝혔다.

박정훈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