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직원 4명이 하루 3만6000명 먹일 채소 키운다

중국, 채소 생산성 높인 2세대 하이테크 수직농장 공개

박성은 기자 parkse@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7.13  11:47:46

공유
ad59
   
▲ 산안 시노 사이언스의 수직농장 내부. 출처=Nextshar

[이코노믹리뷰=박성은 기자] 인구 급증에 따른 식량난 해소를 위해 중국에서 수직농장 건설이 활발한 가운데, 현지 테크기업인 산안 시노 사이언스(Sanan Sino-Science.中科三安)가 최근 5000㎡ 규모(약 1510여 평)의 수직농장을 새롭게 건설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이 농장에서는 4명만의 직원이 하루 3만6000여 명이 먹을 수 있는 8~10t 상당의 채소를 생산한다고 해서 크게 주목받고 있다.

아시아 전문매체 넥스트샤크(Nextshark)에 따르면 산안 시노 사이언스의 수직농장은 2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한 2세대 하이테크(High-Tech) 수직농장으로, 첨단자율제어장치를 갖춘 환경에서 수경재배 솔루션이 적용된 다단계 재배 배드에서 채소와 허브를 생산하고 있다.

산안 시노 사이언스 수직농장의 가장 큰 특징은 극대화된 채소 생산성에 있다. 일반적으로 하루 3만6000여 명이 먹을 채소 10여t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기존 농지에서 300여 명의 농부가 필요하다. 그러나 산안 시노 사이언스의 수직농장의 관리직원은 단 4명에 불과하다. 온‧습도, 조명, 환기 등 재배환경시설이 첨단 자동화된 덕분이다.

산안 시노 사이언스의 좐 주오(Zhan Zhuo) 대표는 “기존의 수직농장과 비교해 이번 2세대 수직농장은 노동력 절감 효과는 물론, 독자적인 환경보호관리기술을 적용해 물 사용을 크게 절약할 수 있다”면서 “우리의 2세대 수직농장은 사막과 산간마을, 또는 노동비용이 높은 도시에서 짓기 적합한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 산안 시노 사이언스의 2세대 수직농장은 하루 평균 채소 8~10여t을 생산할 수 있다. 수직 농장 전경. 출처=Nextshark

산안 시노 사이언스의 2세대 수직농장은 연평균 3000~3500t 상당의 채소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좐 주오 대표는 말했다. 또한 일반 재래식 농가는 기상조건에 따라 채소 수확까지 평균 40~60일 정도 걸리지만 2세대 수직농장은 평균 18~35일 정도면 충분하다는 게 좐 주오 대표의 설명.

현재 2세대 수직농장을 통해 생산된 채소는 푸젠성과 상하이 등지의 고급 수퍼마켓‧레스토랑에 공급 중이다. ㎏당 공급가는 약 30~36위안(약 4.5~5.4달러)에 형성됐는데, 이는 현지에 판매되는 일반 채소(평균 3위안)보다 10~12배 이상 높은 가격이다.

좐 주오 대표는 “최근 환경오염 때문에 농경지 확보가 어려워지고 있지만, 중·고소득층을 중심으로 안전하고 깨끗한 채소를 찾는 수요가 늘고 있다”면서 “현재 도심의 초고층 건물 일부를 수직농장으로 바꾸는 사업도 함께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박성은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