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밀양 초등생 납치범 구속, 청 테이프도 준비해놓고 우발적이었다니…

김윤정 기자 expert@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7.12  18:40:57

공유
ad59
   
▲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경남 밀양 초등생 납치범이 구속됐다.

12일 창원지방법원 밀양지원은 경남 밀양에서 하교하던 초등학교 여학생을 납치한 이모(27)씨는 “피의자가 죄를 저질렀다고 의심할만한 이유가 있는데다, 도주 우려도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9일 오후 4시 5분쯤 경남 밀양시 산외면 마을회관 부근에서 A(9)양을 자신의 포터트럭으로 납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A양을 강제로 차에 태우면서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범행동기에 대해 “그날 밀양에 내려 왔다 아이를 보고 우발적으로 범행했다”며 “납치한 아이에게는 말을 잘 들으면 다시 데려다 준다고 약속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은 이씨가 형량을 낮추기 위해 거짓진술 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사건 당일 오전부터 이씨는 A양의 집 근처를 배회했고, 스쿨버스 하차지점에서 대기하고 있다가 납치를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는 A양을 묶을 청 테이프도 미리 준비해두고 있었다”며 “중대한 범죄를 저지른 데다 죄질이 나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김윤정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68
ad69
ad70
ad71
ad72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ad64

최신기사

ad67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