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전립선 비대증 환자, 92%가 50대 이상 남성…5년간 1.3배 늘어

김윤정 기자 expert@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7.12  17:54:46

공유
ad59
   
▲ 사진=국민건강보험 페이스북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전립선 비대증 환자의 92%가 50대 이상 남성인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전립선 비대증으로 진료 받은 환자가 2012년 89만9천명에서 2017년 119만5천명으로 5년간 1.3배로 늘었다고 밝혔다.

연령대별 환자 수 추이를 살펴보면 연평균 증가율은 20대가 12.6%로 가장 높았고, 70대 이상이 8.1%, 30대 5.8%, 60대 5.4% 순으로 나타났다.

전립선은 나이가 들면서 점차 크기가 커져 전립선 비대증을 초래한다.

전립선이 커지면서 방광기능이 점점 떨어져 소변 세기가 약해지거나 지연뇨, 배뇨 후 잔뇨감, 빈뇨 등의 증상이 일어난다.

전립선 비대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배뇨 증상에 대한 스스로의 체크와 주기적인 검사가 필요하다.

 

김윤정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