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김지은 안희정, 또 다른 증언…반전에 반전?

김윤정 기자 expert@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7.11  19:57:22

공유
ad59
   
▲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 측 증인들이 전 비서 김지은씨가 평소 안 전 지사에 격의 없이 대했다고 증언했다. 

1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는 김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의 4차 공판기일에서 피고 측 증인에 대한 신문을 진행했다.

이날 증인으로 나선 김씨 후임 수행비서 A씨는 "지난해 12월쯤 홍성 한 고깃집에서 있었던 회식자리에서 안 전 지사가 김씨에게 농담조로 말하자 김씨가 '아 지사님 그거 아니에요. 지사님이 뭘 알아요'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직원 대부분 안 전 지사에게 깍듯이 대한다. 김씨의 이례적이지 않은 말투에 모두 놀라 쳐다봤다"며 "'친구네 친구, 맞먹어라'며 얘기한 적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다음 증인으로 나선 운전기사 B씨는 "김씨가 안 전 지사를 많이 좋아해서, 더는 수행비서직을 하지 못하게 됐으니 상심했던 게 아닌가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B씨는 다른 수행 비서와는 달리 김씨는 안 전 지사와 함께 밥을 먹었다고 말했다.

B씨는 "김씨가 안 전 지사를 수행하는 동안에는 나는 밥을 혼자 먹었다. 김씨는 안 전 지사와 함께 식사했기 때문"이라며 "전임 수행비서 C씨와 후임 수행비서 A씨는 보통 안 전 지사가 아닌 나와 식사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피고 측 증인신문은 이날에 이어 오는 13일 5차 공판기일에서 한 번 더 이뤄질 예정이다.

 

김윤정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60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