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현대차, 'CES 아시아 2018'서 수소사회 비전 제시

장영성 기자 runforrest@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6.13  20:55:09

공유
ad59
   
▲ 13일(현지시각)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린 'CES 아시아 2018'의 현대자동차 언론공개행사 현장. 사진=현대자동차

[이코노믹리뷰=장영성 기자] 현대자동차가 13일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SNIEC)에서 개막한 아시아 최대 규모의 전자제품박람회 ‘CES 아시아 2018(CES ASIA 2018)’에 참가했다. 현대차는 수소전기차를 기반으로 한 ‘넥쏘(NEXO) 자율주행차’, ‘수소전기하우스’ 등 현대차의 수소사회 비전을 중국시장에 전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중국은 열정적 기업과 기술혁신에 개방적인 고객들에 힘입어 미국 실리콘 밸리와 함께 모빌리티(Mobility) 기술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며 “현대차는 혁신적인 미래 모빌리티 기술 개발을 위해 역량을 집중해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만족도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이 자리에서 중국 인공지능 분야 스타트업 ‘딥글린트(DeepGlint)’와의 기술 협력 파트너십을 발표하고, 중국 최대 인터넷 서비스 업체 ‘바이두(Baidu)’의 자율주행 프로젝트인 ‘아폴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현대차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미래 모빌리티 비전 실현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와 기술 협력 관계를 구축한 ‘딥글린트’는 2013년 설립된 중국 스타트업으로 인공지능을 적용한 초고화질 카메라 영상인식 기술을 보유한 비전기술 전문기업이다. 현대차는 ‘딥글린트’가 보유한 인공지능 영상인식 기술을 통해 중국시장 등에서 신기술 개발은 물론 제품의 품질을 개선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또 ‘CES 아시아 2018’에서 중국 최대 인터넷 전문기업 ‘바이두’가 추진 중인 자율주행 플랫폼 연구 프로젝트인 ‘아폴로 프로젝트(Apollo Project)’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진우 현대차 자율주행센터 상무는 “고객에게 단순한 교통수단을 넘어 시간과 공간의 자유를 제공하는 자율주행차량과 이동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차종에 자율주행 기술을 상용화하는 데 있어 혁신적인 기술 개발을 위해 바이두와의 협력을 강화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중국 과학부의 차세대 인공지능 발전계획 추진위원회는 지난해 말 자율주행차 분야 인공지능(AI) 선도기업으로 바이두를 지정했다. 현재 바이두가 추진하고 있는 ‘아폴로 프로젝트’는 현대차를 비롯해 다임러, 포드, 베이징자동차, 보쉬, 델파이 등 메이커 등이 참여하고 있다.

13일 개막해 15일까지 이어지는 ‘CES 아시아 2018’은 중국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지역의 급성장하는 다양한 IT 기술업체들이 참여하는 아시아 최대의 전자 관련 박람회다. 최대 시장으로 성장하고 있는 중국 시장에서의 최첨단 IT 신기술의 방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로 꼽힌다.

한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중국판 CES를 본 소감이 어떤가’라는 현지 기자들의 질문에 “(중국 미래차 시장이) 많이 발전할 것 같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전시장을 찾았다. 그는 아폴로(Apollo), 뉴소프트(Neusoft), 해너지(Hanergy), 샤프, 메르세데스-벤츠, 콘티넨탈, 바이튼(Byton)을 포함해 IT·전자·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의 부스에서 미래 기술을 살폈다. 뉴소프트는 중국 선양에 본사를 둔 차량 소프트웨어 기업이며 해너지는 베이징에 본사를 둔 박막 태양전지 기술 기업이다. 

장영성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