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힐 前 차관보 "김정은, 한미관계 틀어 놓는데 성공했다"

트럼프, "한미연합훈련은 도발적 전쟁게임"...북한식 선전선동 그대로 '수용'

주태산 기자 joots@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6.13  00:58:13

공유
ad59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확대정상회담 도중 기자들을 바라보고 있다. 출처=뉴시스

크리스토퍼 힐 前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12일 미국의소리(VOA)와의 전화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공동 성명은 "과거 합의보다 후퇴한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방어목적'의 한미 연합군사훈련에 대해 '도발적'이라며 중단 가능성을 시사한 것과 관련, 김정은이 미국과 한국 두 나라의 관계를 틀어놓는 데 성공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힐 전 차관보는 "이번 공동 성명은 매우 애매모호하고 일반적이며, 어떤 의미도 없을 것 같다"며 "이 성명에는 일종의 행동 계획이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성명이 "검증이나 비핵화 일정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고, 비핵화를 어떻게 진행할지, 핵확산금지조약(NPT)에 (북한을) 어떻게 재가입하도록 할지 등도 다뤄지지 않았다"면서 "채택 5분을 남겨놓고 작성된 것 같다"고 꼬집었다.

특히 성명 2항에 포함된 '한반도의 평화 체계 구축 노력'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 문구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잘 몰랐을 것"이라며 "평화협정은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직접 당사국이 참여해야 하며, 미국이 북한과 둘이 얘기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힐 전 차관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연합훈련 중지를 언급하는 과정에서 북한의 주장대로 연합훈련을 "매우 도발적인 전쟁게임"이라고 표현한 것과 관련해 ,"김정은이 미국과 한국의 관계를 틀어놓는데 매우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고 우려했다.

힐 전 차관보는 주한 미국대사와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를 지낸 대표적인 한반도 전문가다.

주태산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73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