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미북정상회담] 전경련·경총등 경제단체 ‘정상회담 환영’

경제 전반에 활력소 되게끔 노력 추진

김동규 기자 dkim@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6.12  15:25:14

공유
ad59

[이코노믹리뷰=김동규 기자] 경제 4단체들은 미북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성명을 내고 미북 정상회담을 일제히 환영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동북아 평화경제공동체 건설의 초석이 될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난 것을 환영한다”면서 “한반도 평화실현이라는 역사적 사명을 이루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헌신에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정상회담 시작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싱가포르 정보통신부

전경련은 이어 “4.27남북정상회담과 이번 북미정상회담은 지난 70년 동안 남북간 대립과 반목을 끝내는 중대한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이고, 또 가까운 미래에 한반도에 평화와 번영, 상호 존중이라는 담대한 희망의 시대가 펼쳐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전경련은 “앞으로 긴 호흡의 노력이 필요하기에 남북회담과 후속조치들이 현실화될 수 있도록 경제계 차원에서 역할을 다 할 것”이라면서 “국제 사회의 공조를 이끌어 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도 “세계 평화와 공동 번영을 위한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진심으로 환영한다”면서 “환태평양 경제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총은 “이번 회담으로 우리 경제 성장을 제고할 수 있는 호기가 될 것이고 ‘한반도 신경제지도’구상의 추진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책임 있는 경제단체로서 우리 기업의 혁신 성장을 이끌고 투자 확대와 일자리 창출 등 남북경제협력과 공동 번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중앙회도 “북미정상회담이 긍정적인 결과를 도출한 만큼 전면적으로 중단됐던 개성공단의 조기 정상가동을 비롯해 여러 의미 있는 남북경협 재개에 대한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재추진 지원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국무역협회도 논평을 내 북미정상회담을 환영했다. 무역협회는 “오늘 회담을 필두로 이어질 후속 노력을 통해 비핵화를 위한 복잡한 매듭들이 성공적으로 풀리고, 이에 맞춰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도 해제돼 지속 가능하고 안정적인 남북 경제교루의 길이 열리길 기대한다”면서 “남북교역과 북한의 대외무역이 함께 성장해 한반도가 세계무역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김동규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68
ad69
ad70
ad71
ad72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