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이주열, 금리인상 신중...통화완화정책 유지

경기 변동 대응력 강조 "정책 여력 확대 필요"....7월은 금리동결 무게

이성규 기자 dark1053@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6.12  10:14:39

공유
ad59

[이코노믹리뷰=이성규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인상에 대해 신중함을 내비쳤다. 경기 변동 대응력도 강조해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출처=뉴시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2일 한국은행 창립 제68주년 기념사에서 “국내 경제가 건실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면서도 “수요 측면 물가상승압력이 아직 크지 않아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금융불균형이 커질 수 있는 점 긴 안목에서 경기변동에 대응하기 위한 통화정책 운영 여력을 늘려나갈 필요가 있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준금리가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경우 위기 발생 시 금리인하를 통한 통화정책 여파는 제한적이다. 이 총재의 발언은 금리인상을 시사한 대목이기도 하지만 내달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이뤄지긴 부담이다.

지난달 이 총재는 “대내외 여건이 만만치 않아 경제상황을 낙관하기 힘들다”는 발언을 했다. 시장은 ‘7월 금리동결’에 무게를 싣고 있는 만큼 한은이 금리인상을 할 경우 국내 금융시장이 충격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구조개혁과 한은의 내부경영 개선을 통한 조직 효율성과 생산성 향상을 강조했다.

이 총재는 “우리 경제는 성장·고용·소득·소비의 선순환을 제약하는 여러 구조적 문제들이 상존하고 있다”며 “국내외 경제가 성장세를 보이고 있을 때 구조개혁이 속도감 있게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끊임없이 추진하는 제도 개선이 결실을 맺으려면 조직문화나 구성원의 인식도 함께 바뀌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성규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60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