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조현민 국적은 미국…"항공법 위반, 해임해야"

'물벼락 논란'에 이어 '국적 논란'

장영성 기자 runforrest@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4.16  16:37:44

공유
ad59
   
▲ 조현민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 사진=뉴시스

[이코노믹리뷰=장영성 기자] 대한항공 조현민 광고담당 전무의 '물벼락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적 문제가 불거졌다. 

16일 대한항공 관계자에 따르면 조 전무는 미국 시민권을 지니고 있다. 미국에서 1983년 8월 출생했으며, 미국식 이름은 ‘조 에밀리 리(Cho Emily Lee)’다. 조 전무가 미국 시민권자이다 보니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칼호텔네트워크의 임원 이름에도 미국식 이름으로 기재돼 있다.

문제는 미국 시민권자는 항공사 대표이사에 오를 수 없다는 점이다. 항공안전법상 외국인이 항공사 지분의 절반 이상을 소유하거나 사업을 지배할 경우 항공기 등록이 불가능하다.

국가가 항공운송사업을 면허제로 운영하는 건 공공성이 크기 때문이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사업이어서 자격요건 중 하나로 ‘대한민국 국민’이어야 한다는 규정도 두고 있다.

이 때문에 조 전무는 진에어 대표이사로 전문 경영진을 내세우고 자신은 부사장직을 맡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대한항공은 ‘대한’이라는 이름과 국적기 등의 이미지를 이용해 수익을 올리는 회사임에도 그 특혜를 미국 국적자가 가져가는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김종훈 민주당 의원은 “오너 일가인 조 전무가 미등기이사라고 해서 등기 임원보다 권한이 더 없는 것은 아닐 것”이라면서 “대한항공이 법의 허점을 교묘하게 이용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대한항공이 조현민 전무를 임원에 포함한 것은 항공법 취지에 정면으로 어긋난다. 대한항공은 최소한 조현민 전무를 임원에서 당장 해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영성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68
ad69
ad70
ad71
ad72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