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삼성증권 "배당입력 사고 매매손실 100억 미만"

"리테일 고객도 정상적인 거래 지속"

김동우 기자 dwk@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4.16  16:09:49

공유
ad59
   
▲ 사진=뉴시스

[이코노믹리뷰=김동우 기자] 삼성증권이 배당입력 사고가 발생한 이후 매도물량을 정상화하면서 100억원 미만의 매매손실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16일 “일부 기관에서 추정한 것과는 달리 이번에 잘못 배당된 주식 매도물량을 정상화하는 과정에서 100억원 미만의 매미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현재 삼성증권은 피해 투자자 접수 및 보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14일에는 구성훈 대표를 비롯한 전 임직원이 자성결의대회를 갖고 반성문을 작성하기도 했다.

지난 13일까지 피해 사례를 접수한 결과 당일 매도한 투자자 중 손실이 발생한 개인투자자 접수 건수는 소수인 361건인 것으로 집계됐고 이 중 13일까지 40여건의 보상지급이 완료됐다.

또 삼성증권은 회사의 핵심 영업기반인 리테일 고객들의 경우 이번 사고 이후에도 특별한 동요 없이 정상적인 거래를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배당입력 사고 전날인 지난 5일 176조2000억원이었던 리테일 부문의 예탁자산은 13일 기준 177조6000억원으로 큰 변동없이 유지됐고, 1억이상 고객도 11만3000명 수준에서 별다른 변화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일 출시됐던 코스닥벤처펀드의 경우 13일 기준 총 2714억원이 판매되며 시장점유율이 30%에 육박, 업계 최고실적을 기록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일각에서 우려했던 고객이나 자금의 이탈은 없었던 것으로 분석됐다”며 “장기형 상품인 코스닥벤처펀드의 판매가 양호한 것은 이번 사고에도 불구하고, 향후에도 고객들이 삼성증권과 거래를 지속할 의사가 있음을 나타낸 의미있는 신호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동우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60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