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금융위, 군산 통영 구조조정 협력업체 최대' 3억원'지원

1300억원 규모로 특별보증 프로그램 신설

양인정 기자 lawyang@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3.13  13:31:53

공유
ad59

[이코노믹리뷰=양인정 기자] 금융위원회가 구조조정 과정인 기업의 지역 협력업체에 최 대 3억원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금융위원회 김용범 부위원장은 13일 구조조정 지역 금융지원대책 유관기관 회의에서 구조조정 지역에 대해 금융지원을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금융위가 밝힌 지원대상은 ▲전북지역 한국GM 군산공장 등 협력업체와 군산시 소상공인 ▲경남지역 성동조선 협력업체와 통영시 소상공인이다.

   
▲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구조조정 기업의 협력업체 지원책에 대해 발언을 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협력업체 신규자금 지원을 위해 1300억원 규모의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신설하기로 했다.  금융위 손주형 산업금융과장은 “1300억원의 재원을 기초로 업체당 최대 3억원 지원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부위원장은 이날 회의에 앞서 “정책금융기관을 중심으로 기존 대출에 대한 연장조치부터 우선적으로 시행하고 만기연장조치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시중은행의 동참할 것”을 강조했다. 

양인정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68
ad69
ad70
ad71
ad72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