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김현미 국토부 장관 “실효성 있는 상가 임차인 보호 정책 추진”

정경진 기자 jungkj@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2.14  09:40:46

공유
ad59
   
▲ 지난 6일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률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출처= 뉴시스)

[이코노믹리뷰=정경진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대전 구도심 일대를 방문해 실효성 있는 상가 임차인 보호 정책을 추진할 것을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3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대전 은행동과 대흥동 일대 도시재생 사업지역을 방문해 사업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고 14일 밝혔다. 김 장관은 지역 소상공인들과 상가 임대료를 비롯해 임차인 보호 정책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가졌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역의 특성을 잘 살려 재생사업이 이루어진다면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다양한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정부는 재생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김 장관은 도시재생 사업 추진현황을 보고 받고 가로환경 정비 등 사업이 진행되는 케미스트리트(구 제일극장거리) 및 대흥동 문화예술의 거리 상가 번영회를 방문해 지역 소상공인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에서는 지역 상권 경기와 애로사항 및 임대료 부담 정도, 임차인 보호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이 교환됐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부동산 시장 안정과 서민 주거복지는 물론, 상가 분야에도 더욱 관심을 갖고 실효성 있는 상가 임차인 보호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정경진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60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