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LG전자, 올해 상반기 V30 업그레이드로 승부본다

MWC 2018에서 공감형 인공지능 탑재 라인업 공개

최진홍 기자 rgdsz@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2.13  14:12:46

공유
ad59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LG전자가 26일(현지시간)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8을 통해 LG V30 2018년 모델을 공개한다고 13일 밝혔다. 새로운 프리미엄 라인업을 출시하는 것이 아니라, 지난해 말 프리미엄 라인업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공개한다는 뜻이다.

LG V30 2018년 모델은 지난해 라인업과 폼팩터 측면에서 큰 차이가 없다. 8인치 대 스마트폰 중 가장 얇고 가벼운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한 선에 머물 전망이다.

대신 소프트웨어 발전에 집중한다. 공감형 인공지능(AI)이 핵심이다. 1년여 간 스마트폰 사용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을 분석한 결과 누구나 편리하게 쓰고 싶어하는 기능들을 중심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했다는 것이 LG전자의 설명이다. 특히 카메라 편의성을 높이는 ‘비전 AI’와 음성 인식 기능의 범위를 넓힌 ‘음성 AI’가 강화된다.

비전 AI는 듀얼 카메라, 저왜곡 광각, 글래스 소재의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Crystal Clear Lens) 등 기존 카메라 기술에 대폭 적용된다.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자동으로 인식해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해주는 기능을 새롭게 선보이며 이미지 분석 전문 업체와 손잡고 사진 데이터를 1억 장 이상 분석해 1000여 개의 분석 알고리즘도 개발했다.

   
▲ V30 2018년 모델 비전 AI 기능이 시연되고 있다. 출처=LG전자

카메라로 촬영하면 피사체의 정보 검색, QR 코드 분석, 관련 제품 쇼핑까지 가능한 사물 인식 기능도 적용된다. 어두운 곳에서 기존보다 최대 2배까지 밝게 촬영할 수 있는 저조도 촬영 모드도 처음 선보이며 외부 환경의 밝기를 분석하는 조도센서를 사용할 때보다 실제 촬영했을 때 볼 수 있는 화면을 분석하기 때문에 훨씬 세밀하게 밝기를 조절할 수 있다.

음성 AI 기술은 음성 인터페이스 기술 강화에 방점이 찍혔다. 구글 어시스턴트에서 LG만의 편의 기능을 음성으로 명령하면 실행해주는 음성 명령어를 23개에서 32개로 크게 늘린다.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설정할 수 있는 LG전자의 카메라 기능을 음성으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는 설명이다.

LG전자 단말사업부장 하정욱 전무는 “인공지능 기술로 한 층 똑똑하게 진화된 편의 기능을 더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편의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진홍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60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