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자구책인가, 정부 지원금 노림수인가

2000여명 직원 구조조정 절차도 함께 진행

장영성 기자 runforrest@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2.13  11:07:56

공유
ad59
   
▲ 한국GM은 5월 말까지 군산공장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한국GM 군산공장 입구. 사진=뉴시스

[이코노믹리뷰=장영성 기자] 한국GM이 군산 공장을 폐쇄한다. 이번 폐쇄로 인해 계약직을 포함한 직원 2000여명의 구조조정 절차도 진행한다. GM측은 인건비 관련 지출을 포함해 최대 8억5000만달러(약 9210억원)의 지출을 예상하고 있다.

한국GM은 5월 말까지 군산공장 차량 생산을 중단한 뒤, 공장을 폐쇄한다고 13일 밝혔다.

한국GM 관계자는 “전날(12일) 정부로부터 구두로 군산공장 폐쇄 계획을 통보받은 것으로 안다”면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관계부처 차관회의가 열렸다. 차관회의에서 지역 경제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안이 논의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GM은 5월 말까지 군산공장 폐쇄와 더불어 계약직을 포함한 직원 2000여명 구조조정 절차도 마무리할 계획”이라면서 “그간 군산공장은 심각한 손실을 내왔다. 본사가 현재 생산설비 등을 모두 유지한 채 회생 방안을 추진하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러한 결정이 내려졌다”고 설명했다.

한국GM 군산공장은 쉐보레 크루즈, 올란도 등을 생산한다. 가동률은 최근 20%를 밑돌았으며, 지난 8일 가동이 중단됐다.

GM은 이번 조치에 따라 약 4억7500만달러(약 5140억원)의 비현금 자산상각과 3억7500만달러(약 4064억원) 규모의 인건비 관련 현금 지출을 포함, 최대 8억5000만달러(약 9210억원)의 지출을 예상한다. 이러한 지출들은 2018년 2분기 말까지 반영된다.

한국GM은 2014~2016년 3년간 약 2조원의 당기순손실을 냈다. 지난해에는 2016년과 비슷한 약 6000억원의 적자를 봤다. 4년간 적자 규모가 2조5000억원을 넘는다.

한국GM의 지난해 완성차 판매량은 52만4547대로, 1년 전보다 12.2% 감소했다. 특히 내수는 13만2377대가 팔려 전년 대비 26.6% 감소했다, 수출(39만2170대)도 5.9% 하락했다.

2016년 사업보고서 기준 한국GM의 고용 인력은 모두 1만6031명이다. 매출 100억원이 넘는 1081개 자동차 관련 업체 전체 직원 수(33만5745명)의 4.8%에 이른다. 여기에 한국GM과 거래하는 협력업체(1~3차) 수가 3000여곳이나 된다.

앞서 ‘GM 한국 철수설’이 불거졌을 당시 한국GM 노조 등은 GM이 한국에서 철수하면 관련 종사자와 가족 등까지 모두 30만 명이 피해를 본다고 주장했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의 사업 구조를 조정하기 위한, 힘들지만 반드시 필요한 우리 노력의 첫걸음”이라면서 “최근 지속하고 있는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한국지엠 임직원, 군산 및 전북 지역 사회와 정부 관계자의 헌신과 지원에 대해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영성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60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ad64

최신기사

ad67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