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가상통화 투자자 집단반발...시중은행, 가상통화 실명 전환도 않기로

신한·기업은행 "실명확인 가상계좌 서비스 도입 중단" 밝혀

허지은 기자 hur@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1.12  17:58:41

공유
ad59

시중은행들이 가상통화의 실명계좌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가상통화 투자자들이 집단 반발에 나섰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과 기업은행 등 시중은행은 정부의 요구아래 준비하고 있던 실명확인 가상계좌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고 기존 가상계좌도 모두 순차적으로 폐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농협은행도 기존 가상계좌에 입금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KB국민∙KEB하나∙우리은행 등 나머지 은행들도 추이를 지켜보며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시중은행의 움직임에 투자자들은 ‘해지 운동’으로 맞불을 놨다. 이날 오전 신한은행을 시작으로 은행들의 움직임이 포착되자 투자자들은 ‘신한은행 해지’ 등의 키워드를 실시간 검색어에 올리고 해당은행 계좌와 상품을 해지하는 등의 보이콧에 나섰다. 해당 키워드는 오후 늦게까지 실시간 검색어에 랭크되고 있으며 가상통화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논란은 쉬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 국내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신한은행 해지' 키워드. 출처=네이버

연이은 악재에 가상통화 거래소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지난 8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시작으로 11일 박상기 법무부장관 등 정부 부처 수장들은 최대 거래소 폐쇄라는 초강수를 언급하며 가상통화 조이기에 나섰다.

한 가상통화 거래소 관계자는 “국내 주요 거래소에서는 일평균 수십조원의 거래대금이 움직이고 있다”면서 “현실적으로 은행이 가상계좌를 완전 폐지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지은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60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