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금융위 “4차 산업혁명, 보다 과감한 접근 필요”

금융위·금감원·핀테크업체, 핀테크지원센터 찾아 애로사항 청취

허지은 기자 hur@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1.12  15:42:51

공유
ad59
   
▲ 12일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 위치한 핀테크지원센터에서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금융당국이 핀테크와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목소리를 듣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12일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은 서울 마포구 서울창업허브에 있는 핀테크지원센터를 방문해 핀테크기업과 유관기관 등과 함께 현장간담회를 갖고 핀테크와 관련한 건의사항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손 사무처장은 “4차 산업혁명이라는 큰 변화의 흐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존보다 과감하고 혁신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면서 “금융위가 준비 중인 ‘금융혁신지원특별법’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보다 적극적으로 개진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영국이나 호주 등에서 도입한 규제 샌드박스를 참고해 특별법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놀이터의 모래판을 의미하는 샌드박스처럼 제정될 특별법은 국내도 혁신적인 서비스를 도입할 때 사전 규제 없이 테스트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금융위는 특별법 제정에서 시행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점을 감안해 이에 앞서 지난해 3월부터 ‘금융규제 테스트방안’을 우선적으로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허지은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60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