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카닥터] 2018 코란도 투리스모… “11인승이 이 가격이라니”

11인승 미니밴 2838만원

장영성 기자 runforrest@econovill.com

기사승인 2018.01.06  08:01:47

공유
ad59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TM.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 코란도는 국내에서는 최초로 생산된 스포츠유틸리티차(SUV)로 알려져 있다. 코란도 이후 등장한 모든 SUV의 선배 격이라고 할 수 있다. 생산 기간이 긴 만큼 생산 라인도 다양하다. 하드탑, 소프트탑, 롱 베이스, 밴 등 여러 모델은 소비자 수요를 충족한다.

국내 SUV차량 대선배 브랜드 코란도가 최근 레저용 차량 라인인 ‘코란도 투리스모’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버전을 재출시했다. 2013년 로디우스의 부분변경 모델로 처음 등장한 이후 5년 만이다. 이번에도 역시 9~11인승 미니밴 모델이다. 실내 공간과 적재 용량이 넉넉하다. 야외 활동에 적합한 ‘레저용 차’다.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TM. 사진=쌍용자동차

1세대 버전과 비교해보면 가장 큰 변화는 전면부에서 나타난다. 완전히 바뀌었다. 2018 코란도 투리스모는 LED 헤드라이트를 장착했다.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이 강렬해졌고 크기도 커져 인상적이다. 기존 17인치 휠에서 18인치로 인치 업 한 점은 흡족할 만한 부분이다.

겉모습만 바뀐 게 아니다. 실내에는 최근 쌍용차에서 내놓은 G4 렉스턴의 신기술이 접목돼 있다. 실내 스마트폰 미러링 시스템, 라디오 주파수 자동 연동, 녹음 등 새로운 기능이 장착됐다. 테이블로도 사용할 수 있는 시트는 패밀리카의 DNA를 확인할 수 있다. 디자인만 보면 로디우스 시절부터 이어져 오는 대칭 구조 대시보드 디자인은 그대로 가져왔다. 운전석과 센터패시아에 있는 계기판은 코란도 투리스모 디자인의 특징이다.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차의 단점이 있다면 최근 출시된 미니밴과 같이 푹신하고 큰 시트가 아닌 작은 시트다. 레그룸과 헤드룸은 여유가 있는 편이나, 우람한 체격을 가진 사람이 2~3열에 앉았을 때 시트 포지션에서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 3열과 4열 사용하면 공간이 더 좁아져 불편함이 늘어난다. 물론 페밀리카로 이용하기에 무리는 없다. 쌍용차는 패밀리카 본연의 임무인 안정성을 전방 장애물 감지 센서를 도입해 강화했다. 6인 이상 승차 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다는 소소한 메리트도 있다.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사진=쌍용자동차

코란도 투리스모가 보유한 최고의 장점은 경쟁 모델 대비 저렴한 가격이다. 약 2800만원의 저렴한 가격은 코란도 투리스모의 매력 포인트다. 11인승 자동차를 이 정도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는 것은 큰 메리트다. 경쟁사 모델 중 2800만원대는 중형 혹은 소형 SUV 가격이다. 연간 자동차세도 저렴하다. 11인승 모델 기준으로 6만5000원이다. 경제성이 탁월하다.

2018 코란도 투리스모는 9인승과 11인승 모델로 구분한다.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일반 모델이 KX 2838만원(11인승 전용), TX 3041~3076만원(9~11인승), RX 3524만원(공통), Outdoor Edition 3249만원(9인승 전용)이다. 고급 모델 샤토는 하이루프 4036~4069만원(9~11인승), 하이리무진 5220만원(9인승 전용)이다.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TM. 사진=쌍용자동차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TM. 사진=쌍용자동차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TM. 사진=쌍용자동차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TM. 사진=쌍용자동차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TM. 사진=쌍용자동차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TM. 사진=쌍용자동차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 사진=쌍용자동차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 사진=쌍용자동차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 사진=쌍용자동차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 사진=쌍용자동차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 사진=쌍용자동차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 사진=쌍용자동차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샤토. 사진=쌍용자동차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사진=쌍용자동차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사진=쌍용자동차
   
▲ 2018 코란도 투리스모. 사진=쌍용자동차

 

장영성 기자 의 기사더보기

ad60
SPONSORED
ad61
ad62

헤드라인

ad63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ad66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ad67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